국제

英전문가 “中 우한 폐렴, 동물 간 감염 통해 돌고 돌다가 강해졌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축의 생고기를 파는 홍콩의 한 시장 내 상점(기사 내용과 연관 없음). 출처=123rf.com

▲ 우한 폐렴이 최초로 발생한 수산물 시장 전경(사진=AP 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바이러스가 동물 간 전염을 통해 수 십 년간의 잠복기를 거쳤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의 의학연구 자선단체 ‘웰컴 트러스트’의 제러미 파라 이사는 최근 데일리메일과 한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사실 전혀 새로운 바이러스가 아닐 것”이라면서 “아마도 중국 또는 아시아 다른 지역에서 동물 간 전염을 통해 짧게는 몇 년, 길게는 몇 십년간 잠복기를 거치며 돌고 돌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우한 페렴은 우한의 한 수산물 시장에서 최초 발병했는데, 이곳에서는 박쥐나 쥐와 같은 설치류나 닭고기, 해산물 등을 도축한 생고기가 판매되고 있었다.

파라 이사는 “문제의 바이러스는 동물 간 전염을 통해 끊임없이 돌고 돌다가, 어느 순간 인간을 감염시킬 만큼 강력해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바이러스는 아마도 동물에게 완벽하게 적응된 뒤, 인간을 감염시킬 수 있는 돌연변이가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제의 수산물 시장은 도축된 닭이나 오리뿐만 아니라 온갖 종류의 동물 고기를 팔고 있었다. 시장 한 곳에서 여러 동물의 고기가 섞이는 이러한 환경은 바이러스 감염의 매우 흔한 경로”라며 “우리가 알고 있는 수많은 바이러스 감염은 거의 동물로부터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가오 푸 중국 질병관리본부장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우한의 수산물 시장에서 팔린 박쥐로부터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코로나바이러스의 균주가 게속해서 변형하며 환경에 적응하고 있다”며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의 자연 숙주는 박쥐일 수 있지만, 박쥐와 인간 사이에는 알려지지 않은 ‘중간 매개체’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와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큰박쥐(fruit bat)에서 발견되는 HKU9-1 바이러스를 공통 조상으로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우한 폐렴 사태는 중국 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로 퍼질 조짐을 보여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22일 기준, 중국 내 확진자는 총 440명, 사망자는 9명에 이른다.

한국과 미국 등지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2002년 말 37개국에서 8000여 명을 감염시키고 774명의 사망자를 낸 사스 사태가 반복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