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존경하는 도둑님께”…멕시코 자영업자의 편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반복되는 절도 피해에 지친 멕시코의 한 자영업자가 거리에 내건 편지

반복되는 절도 피해에 지친 멕시코의 자영업자가 호소하듯 도둑에게 보낸 편지가 화제다.

멕시코 중북부 토레온에서 '빅토리아 사커'라는 풋살경기장을 운영하고 있는 이 자영업자는 최근 자신의 사업장에 커다란 포스터를 내걸었다.

'존경하는 도둑님에게'라는 표현으로 시작하는 포스터엔 풋살경기장 주인이 도둑에게 보내는 편지가 인쇄돼 있다.

이 편지에는 "도둑님이 제 사업장에 몰래 들어와 물건을 훔쳐간 게 4개월 동안 벌써 4번"이라고 적혀 있다.

이어 "(이런 편지를 쓴다고 해서) 도둑님이 행실을 고치진 않을 것이란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다만 부탁하고 싶은 게 있으니 문은 부수지 말아 달라"고 호소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도둑이 물건을 훔쳐가 발생하는 경제적 피해보다 부숴놓은 문을 고치는 비용이 더 든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서 주인은 이색적인 제안을 했다. 원하는 물건이 있다면 아예 순순히 내주겠다는 것이다.

주인은 "(메모를 주면) 도둑님을 위해 마실 음료수와 원하는 물건을 풋살경기장 밖에 내놓겠다"고 했다. 이렇게 상부상조(?)하면 "당신도 고생을 덜 수 있을 것"이라며 도둑에 대한 애절한 배려심(?)을 감추지 않았다.

하지만 주인의 공개 편지가 겨냥한 진짜 수취인은 경찰인 것으로 보인다.

주인은 "도둑님 당신도 잘 알고 있겠지만 어차피 토레온의 경찰은 자신이 할 일을 하지 않는다"는 말로 편지를 마쳤다.

경찰이 치안을 돌보지 않는다는 지적은 시민들의 폭발적인 공감을 샀다.

"무능한 경찰이 게으르기까지 하다" "경찰이 도둑과 한통속이다"라는 등 수많은 네티즌이 주인의 주장에 맞장구를 쳤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풋살경기장 주인은 경찰이 요구하는 '협조비'를 거부하면서 도둑을 맞기 시작했다. 경찰이 매월 '협조비' 명목으로 지역 상인들에게 요구하는 100페소를 주지 않자 도둑이 들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당국은 그러나 이 같은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토레온의 시장 호르헤 세르메뇨는 "주인의 편지는 공권력을 조롱한 것"이라며 격분했다.

사진=우니베르살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