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우주

[아하! 우주] 메이드 인 스페이스…우주에서 구운 초코 쿠키 맛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ISS에서 처음으로 구워진 쿠키

과연 우주에서 구워진 초코 쿠키는 어떤 맛일까?

지난 24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해외 주요언론은 사상 처음으로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우주비행사들이 쿠키를 굽는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연말 특별히 제작된 무중력 오븐을 사용해 구워진 이 쿠키들은 당연히 장거리 비행 중인 우주비행사들을 위한 '영양 간식'이다.

지난해 11월 NASA 측은 노스롭 그룸만 안타레스 로켓에 이 무중력 오븐을 실어 ISS에 '택배'로 보냈다. 이후 NASA와 유럽우주국(ESA) 소속으로 ISS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크리스티나 코흐와 루카 파르미타노는 직접 쿠키를 굽는 흥미로운 실험을 실시했다.

이에 따른 '실험결과'는 이렇다. 먼저 일반적으로 지상에서는 150℃의 온도로 20분 간 오븐에 구우면 맛있는 쿠키가 된다. 그러나 극미중력 상태인 ISS에서는 25분을 구웠지만 덜익었다. 이에 75분 간 쿠키를 굽자 ISS 내에 신선한 냄새를 풍기기 시작했고 120분 간 구워 25분 간 식히거나 130분 간 굽고 10분을 식히자 가장 그럴듯한 쿠키가 완성됐다.

이렇게 임무를 완수한 우주비행사들은 완성된 쿠키 중 3개를 지난 7일 다시 지구로 보냈으며 현재 식품 전문가들이 이에대한 분석을 시작했다. 다만 ISS에서 구워진 쿠키를 먹어도 건강에 이상은 없는지 더 나아가 먹을만한 지에 대한 결과는 조만간 공개될 예정이다.

▲ 우주비행사들의 식사

ISS에서 쿠키를 굽는 것이 '한가롭게' 느껴질 지 모르나 사실 이는 매우 중요한 실험이다. 유인 화성탐사와 달의 인류 기지 건설 등 장기적인 우주여행이 현실화되는 시점에서 우주비행사들의 '식단'이 반드시 신선해져야 하기 때문. 우주에서의 식사는 인류의 우주탐사 역사와 똑같다. 1961년 러시아의 우주비행사였던 유리 가가린은 고기를 으깨어 물을 넣고 걸쭉하게 만든 퓌레(Puree)를 치약 튜브처럼 생긴 용기에 넣고 빨아먹었다.



이후 우주비행사의 개인 식성에 맞춘 다양한 음식들이 개발됐는데 현재는 완전히 조리된 음식의 부분 또는 전체를 진공상태 혹은 냉동상태로 포장해 ISS 내에서 만들어 먹기도 하지만 여전히 인스턴트 식품이다. 그러나 앞으로는 우주선 안에서도 지상에서와 비슷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하기위해 안전한 야채를 공급할 ‘텃밭’도 개발 중이다. 또한 이번 사례처럼 쿠키와 직접 내려마시는 커피 등 다양한 우주인의 건강을 위한 먹거리가 개발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