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만취 벌목꾼 행패에 겨울잠 깬 어미곰 도망…애꿎은 새끼곰 동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시베리안타임스 캡쳐

난데없는 벌목꾼 행패에 겨울잠을 자던 어미 곰이 놀라 달아나면서, 남은 새끼 곰들이 동사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러시아 시베리안타임스는 16일(현지시간) 극동 아누친스키의 한 숲에서 얼어 죽은 새끼 히말라야곰 두 마리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새끼 곰들은 인근을 지나던 사냥 전문가들이 발견해 신고했다.

조사에 나선 경찰은 새끼 곰들이 나무굴에서 겨울잠을 자다 어미 곰이 탈출하면서 얼어 죽은 것으로 판단했다. 어미 곰은 갑작스러운 벌목꾼들의 공격에 놀라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숲에서 일을 마치고 돌아가던 벌목꾼들이 나무굴 안에서 겨울잠을 자는 곰을 발견하고 행패를 부렸다”라고 밝혔다.

블라디보스토크 지역 뉴스통신사 블라드뉴스에 따르면 당시 만취 상태였던 여러 명의 벌목꾼은 잠든 어미 곰을 흔들어 깨웠고, 밖으로 나온 어미 곰이 공격하자 쇠사슬을 휘두르며 맞섰다. 수세에 밀린 어미곰이 나무굴을 버리고 도망치면서 생후 한 달이 채 되지 않은 새끼 곰들은 그 자리에서 얼어 죽고 말았다. 인근에서 발견된 어미곰은 큰 부상은 없는 상태다.

▲ 사진=시베리안타임스 캡쳐

현지 야생동물관리보호국 드미트리 판크라토프는 “어미 곰은 살아남았지만 남겨진 새끼들은 동사했다. 어미 곰이 새끼들과 함께 있던 나무굴로 다시 돌아갈지는 불투명하다”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건의 개요 외에 벌목꾼들의 신상은 공개하지 않았다.



시베리아 지역에 서식하는 히말라야곰은 11월부터 4~5개월 동안 동면을 취한다. 첫 달에는 얕은 잠을 자지만 첫 달 이후로는 깊은 잠에 빠진다. 대개 이때 새끼를 낳는다. 수컷과 암컷, 새끼 등 가족 단위로 모여 무리 생활을 하며, 겨울잠을 끝내고 나올 때는 수컷이 먼저 나오고 암컷이 새끼들과 마지막으로 나온다. 그러나 새끼 곰을 잃고 홀로 살아남은 어미 곰의 짝이 있었는지는 알려진 바가 없다.

▲ 사진=시베리안타임스 캡쳐

만취 벌목꾼들의 행패로 애꿎은 새끼 곰들이 죽어 나가자 주민들은 분노했다. 가뜩이나 먹이가 부족해 겨울잠에 실패한 곰들이 민가로 내려와 주민을 공격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겨우 잠든 곰을 깨웠다는 점이 특히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시베리아 이르쿠츠크주의 민가에서는 겨울잠에 실패한 갈색곰의 습격을 받은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시신은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으며, 집 밖에는 곰의 발자국이 여럿 남아 있었다. 러시아 과학자들은 겨울잠을 자는 데 필요한 지방을 충분히 비축하지 못한 곰들이 먹잇감을 찾아 민가로 출몰한 것으로 분석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