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美 6세 소녀 공격하던 맹수 퓨마, 남성 ‘주먹 한 방’에 줄행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퓨마 자료사진(123rf.com)

맹수 퓨마의 공격을 받은 6살 소녀가 용감한 시민의 '주먹'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ABC뉴스 등 미국 현지 언론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9일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6살 소녀는 부모와 함께 캘리포니아의 야생 공원을 산책하고 있었다.

당시 소녀의 주변에는 부모를 포함해 아이 4명과 성인 6명 등 다른 가족들이 있었고, 이들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평화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때 갑자기 덤불 속에서 퓨마 한 마리가 튀어나왔고, 이내 6살 소녀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소녀가 맹수인 퓨마에게 다리를 물린 채 속수무책으로 끌려가고 있을 때, 주변을 함께 산책하던 남성이 망설임 없이 나서 퓨마를 막아섰다.

그는 몸무게가 70㎏이 훨씬 넘을 것으로 보이는 퓨마의 옆구리를 사정없이 가격했고, 용감한 시민의 ‘주먹맛’에 놀란 퓨마는 그 자리에서 소녀를 내려놓고 줄행랑을 쳤다.

퓨마의 공격을 받았던 소녀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종아리 부위의 찢어진 상처를 봉합하는 처치를 받고 현재 회복 중이다.

해당 공원의 관계자는 “이 공원에서 퓨마를 목격하는 것은 흔한 일이며, 때문에 같은 사고가 반복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일반적으로 퓨마는 관광객들이 많은 낮보다는 밤에 더 많이 활동하는 야행성 동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고 이후 다른 관광객들도 낮에 활동하는 퓨마 3마리를 목격했다고 신고했다”면서 “우리는 안전을 위해 오는 8월까지 공원을 폐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맹수의 공격을 받은 소녀를 구하기 위해 용감하기 주먹을 날린 시민의 정확한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