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숲에서 길 잃은 3살 주인 곁 끝까지 지킨 충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수와니카운티 보안관사무소 페이스북

길을 잃고 헤매던 어린 아이가 끝까지 곁을 지킨 반려견 덕에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18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어린 주인을 보호하기 위해 경찰 앞에서도 경계심을 늦추지 않은 충견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아침, 미국 플로리다주 수와니 카운티에서 3살 난 아동이 실종됐다는 신고 전화가 접수됐다. 신고자인 어머니는 다른 형제와 함께 놀던 아들이 기르던 반려견 ‘버디’와 함께 어디론가 사라졌다며 어쩔 줄을 몰랐다.

경찰은 즉시 수색에 나섰지만, 아이의 모습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 그때, 목격자의 제보 전화가 들어왔다. 수와니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 측은 “인근에 살던 주민이 숲속에서 배회하는 아동이 있다고 신고해 현장으로 달려갔다”고 밝혔다.

▲ 사진=수와니카운티 보안관사무소 페이스북

실종 아동을 찾았다는 안도감도 잠시, 경찰들은 아이 곁에 꼭 붙어 으르렁거리는 핏불테리어 한 마리와 마주쳤다. 경찰을 향해 이빨을 드러낸 것은 다름 아닌 사라진 반려견 ‘버디’였다.

경찰은 “길을 잃고 헤매는 어린 주인 곁을 지키던 반려견은 보안관이 다가가자 잔뜩 경계하며 접근을 막았다”고 설명했다. 아이 근처에는 가지도 못하게 하던 반려견은 다행히 곧 경계를 풀었고, 어린 주인과 함께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갔다.

수와니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는 “실종 아동이 그의 가장 친한 친구 덕에 어머니와 재회할 수 있었다”면서 충견의 공을 높이 사는 한편, 제보 전화를 한 이웃에게 감사를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