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핵잼 사이언스] 생전 모습 그대로…4만 년 전 종달새 시베리아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얼마 전 죽은 것 처럼 몸 전체가 생전 그대로의 모습으로 보존된 새 화석이 확인됐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해외 주요언론은 시베리아 북동부 벨라야 고라 마을 근처 영구동토층에서 4만 6000년 전 빙하시대 살았던 새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사진 상으로도 드러나듯 털까지 고스란히 간직한 이 새는 오늘날 유럽과 아시아 등 광범위한 지역에 서식하는 해변종다리(Horned Lark)의 조상뻘로 추정된다. 당초 이 새는 시베리아 지역에서 화석 등을 전문으로 발굴하는 사냥꾼에 의해 발견돼 스웨덴 자연사 박물관 연구팀에 넘겨졌다.

새의 보존 상태로 보아 큰 연구가치가 없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방사선탄소 연대측정과 유전자 분석결과 놀랍게도 4만 6000년 전에 살았던 종다리의 조상뻘로 밝혀졌다.

연구를 이끈 러브 달렌 박사는 "이 새가 러시아 북부와 몽골 등지에 사는 종달새의 조상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발견은 지난 빙하기 말기에 일어난 기후 변화가 새로운 아종의 형성을 일으켰다는 암시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구팀은 종다리와 함께 발견된 역시 보존 상태가 양호한 강아지도 확인했다. 이 강아지는 1만 8000년 전 살았으며 개들이 언제부터 사람에게 길들여졌는지 알 수 있는 정보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고대종다리의 영원한 무덤이 된 시베리아의 영구동토층은 토양온도가 0도 이하로 유지돼 박테리아에서 매머드까지 모든 동식물을 저장할 수 있는 일종의 냉동장치다. 이 때문에 그간 이곳에서 매머드를 비롯한 동굴사자, 고대 늑대, 선충 등이 다양한 동물이 발견됐다.

그러나 최근들어 지구 온난화로 인해 이곳이 녹기 시작하면서 장기간 잠복해 있던 바이러스와 박테리아도 깨어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수만 년 동안 얼음 속에 갇혀 있던 병원균도 되살아나 퍼질 수 있다는 걱정이다.

스웨덴 연구팀의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에서 발행되는 과학전문지 ‘커뮤니케이션스 바이올로지’(Communications Biology) 최신호에 실렸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