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도쿄서 인형 탈 쓰고 마스크 무료 배포하는 中 여성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형 탈을 쓴 채 도심 한 복판에서 무료 마스크 배포 이벤트를 진행한 중국인 여성이 화제다. 지난 24~25일 양일 동안 일본 도쿄 한복판에 인형 탈을 쓴 여성이 무료 마스크 배포에 나섰다. 화제의 주인공은 올해 30세의 쩡잉 씨. 중국 푸젠성(福建省) 출신의 쩡 씨는 일본 와세다 대학을 졸업한 직후 도쿄에서 소규모 창업 기업을 설립, 운영해오고 있는 기업인으로 알려졌다. 쩡 씨가 창업한 기업은 주로 일본행 여행을 목적으로 하는 중국인과 일본 현지 여행사를 중개하는 업무를 담당해오고 있다.

평범한 기업인이었던 쩡 씨가 화제가 된 것은 지난 24~25일 양일 동안 총 1500여 장의 마스크를 무료로 배포하면서 부터다. 올해로 도쿄에 정착한 지 10년 째인 쩡 씨는 최근 보건용 마스크를 도쿄 시민들에게 무료로 배포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 당일 쩡 씨의 한 손에는 ‘우한에서 온 보은’이라는 문구가 담긴 커다란 종이가 들려 있었다.

그가 이 같은 마스크 무료 배포 행사를 계획한 것은 최근 다수의 일본 기업체들이 중국 우한시에 지원한 각종 보건용 마스크와 방호복 등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함이었다.

실제로 평소 쩡 씨의 거래처였던 상당수 일본 기업체들은 그를 통해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중국 우한 시민들에게 방역 물품을 선뜻 지원해 왔기 때문이다.

앞서 쩡 씨는 평소 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담당했던 일본 현지 여행사와 기업체 등에 다수의 협조 공문을 보내는 방식으로 우한 시민을 돕기 위한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쩡 씨가 발송한 협조 공문에는 ‘봉쇄된 우한 시 내에 갇힌 중국인들을 위해 마스크와 각종 방호용품을 구매, 무료 지원 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쩡 씨는 “당시 해당 공문을 받은 업체 사장들은 모두 우한 시민을 돕고 싶다는 내용의 답장을 전달해왔었다”면서 “기대한 것보다 더 많은 곳의 일본 기업 운영자들이 우한 시민들을 위한 지원 방법을 모색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된 시기였다”고 회상했다. 이번 도쿄 시민을 위한 마스크 무료 배포 행사는 앞서 일본 기업체의 선행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한 ‘보은 행사’의 성격을 지녔다는 것이 쩡 씨의 설명이다.

때문에 쩡 씨는 도쿄 시민에게 배포한 마스크 1500여 장을 그의 사비로 구매했다. 일본 현지 온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이미 품절된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해외 온라인 마켓을 이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모든 제품 구매는 쩡 씨와 그의 지인들의 사비로 충당했다. 그는 최근 자신에게 쏠린 이목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쩡 씨는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된 이후에도 도쿄 시민 중 약 3분의 2 정도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못한 것을 알게 됐다”면서 “그런데 알고 보니 마스크를 착용하기 싫었던 것이 아니라, 대부분의 시민들이 품절된 마스크를 구매할 수 없기 때문에 착용하지 못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외에 사는 동안은 한 명의 중국인이 곧 중국인 전체를 대표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우한 시민들을 대신해서 일본 다수의 기업과 일본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쩡 씨의 이 같은 선행 사실은 현재 중국 현지 언론을 통해 대대적인 보도가 이어지는 분위기다.



그와 관련된 언론 보도는 지난 24일 부터 이날까지 총 2800건 이상의 기사가 출고됐던 것. 또 쩡 씨의 선행을 담은 영상은 중국판 ‘유튜브’로 불리는 ‘틱톡’과 각종 SNS 등을 통해 실시간 공유되고 있는 상황이다. 중국 누리꾼들은 그의 선행에 대해 ‘외모만 수려한 것이 아니라, 마음은 그보다 더 훌륭한 사람’, ‘한 명의 중국인이 어느 누구보다 훌륭한 외교관으로 일선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 같다’, ‘쩡 씨의 선행이 곧 14억 중국인의 선행을 대표하는 것 같아서 흡족하다’는 등 쩡 씨의 선행에 대한 응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분위기다.

반면, 일각에서는 그의 선행이 그가 소유한 기업 홍보를 위한 마케팅의 일환일 것이라고 비난하는 목소리도 제기됐다. ​이 같은 비난에 대해 쩡 씨는 "정정당당하게 정의로운 일을 하는데도 비판을 한다면 어떤 이들이 다시 나와 같은 용기를 내고 거리로 나설 수 있겠느냐"면서 "이 모든 행동들이 만약 노이즈 마케팅을 노리고 한 행동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들도 사비를 지출하는 방식으로 의로운 행동을 함께 하자"고 답변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