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대규모 메뚜기 떼 진압할 ‘10만 오리부대’ 등장(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메뚜기 떼의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으로 ‘집결’ 중인 중국의 ‘10만 오리부대’ (동영상 캡쳐)

중국 당국이 국경에 접근 중인 대규모 메뚜기 떼 진압을 위해 ‘10만 오리부대’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문제의 대규모 사막 메뚜기 떼는 소말리아와 에티오피아 등 동아프리카 국가에서 발원해 중동지역까지 초토화시켰으며, 현재 중국과 인접한 파키스탄과 인도까지 위협하는 상황이다.

사막 메뚜기떼는 빠른 속도로 농작물을 먹어치우며 농가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으며, 중국 당국은 이를 사전에 대비하기 위한 자구책으로 ‘10만 오리부대’를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적으로 오리 한 마리가 하루에 먹어치우는 메뚜기 수는 200마리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같은 가금류에 속하는 닭이 하루 동안 먹을 수 있는 메뚜기는 70마리에 불과한데, 메뚜기는 닭에 비해 식성이 좋은데다 메뚜기를 잡아먹도록 훈련된 오리의 경우 단숨에 400마리 이상의 메뚜기를 먹어치울 수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중국 당국은 이미 코로나19로 경제에 큰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 사막 메뚜기떼의 공습으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중국 농림농촌부는 지난 16일 농가에 메뚜기 떼 주의보를 발령했고, 21일에는 전문가로 구성된 메뚜기 떼 퇴치팀을 파키스탄에 파견해 상황을 주시하도록 했다. 동시에 메뚜기 떼의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으로 이동 중인 ‘오리 부대’의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00년 당시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 메뚜기 떼가 창궐해 380만 헥타르에 이르는 면적이 피해를 입었을 당시에도 중국 당국은 오리와 닭 70만 마리를 동원해 메뚜기 떼를 진압한 전력이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사막 메뚜기 떼는 닥치는대로 농작물을 먹어치우며 농작지를 망가뜨리고 있다. 최대 8000만 마리가 뭉쳐 날아다니면서 하루 3만 5000명 분의 식량을 먹어치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