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숨겨왔던…?’ 축구전설 마라도나와 테베스 ‘격한 키스’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 축구계의 물러난 전설과 ‘현역 전설’이 격한 키스인사를 나눠 화제가 되고 있다.

아르헨티나 슈퍼리그(프로축구 1부 리그) 마지막 경기가 열린 7일(현지시간) 카를로스 테베스(보카 주니어스)와 디에고 마라도나가 뜨거운 키스를 나눴다. 경기가 열리기 전 축구장에서다.

이날 보카 주니어스 축구장에선 보카 주니어스와 클럽 힘나시아 경기가 열렸다. 슈퍼리그 우승이 결정되는 중요한 경기였다. 전설 간의 키스를 예고한 건 클럽 힘나시아의 감독을 맡고 있는 마라도나였다.

경기에 앞서 마라도나는 "테베스를 만날 생각을 하니 정말 가슴이 뛴다. 각오하고 경기장에 들어오라고 하라. 만나면 정말 강한 키스로 입을 뭉개버리겠다"고 했다.

이런 말을 듣고 그라운드에 나온 테베스는 경기가 시작하기 전 힘나시아의 벤치로 마라도나를 찾아갔다. 반갑게 만난 두 사람은 오랜 기간 떨어져 있다 재회한 연인처럼 화끈한 키스를 나눴다.

현역 시절 유럽으로 이적하기 전까지 보카 주니어스에서 활약한 마라도나는 보카 주니어스 클럽 회장단과 갈등을 빚고 있다.

보카 주니어스는 이날 경기에 앞서 "(보카 주니어스의 전설인) 마라도나가 우리 경기장을 밟게 됐지만 특별한 환영행사를 벌이진 않겠다"고 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테베스는 이에 대해 "가까운 사람들이라면 정치적 문제를 넘어 항상 함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옛 친구를 만나면 모자를 벗고 반갑게 인사하는 게 당연한 도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주장으로 나선 수훈갑 테베스는 후반 27분 결승골을 올리며 보카 주니어스에게 우승을 팀에 선물했다.

보카 주니어스는 마라도나가 이끄는 힘나시아를 1대0으로 제압하고 2019~2020 슈퍼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보카 주니어스로선 69번째 슈퍼리그 우승이다.



한편 막판까지 보카 주니어스와 우승을 놓고 경쟁한 아르헨티나 프로축구의 또 다른 명문 클럽 리버 플레이트는 원정경기로 치른 슈퍼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아틀레티코 투쿠만과 1대1로 비기면서 우승을 놓쳤다.

현지 언론은 "축구장에서 보카 주니어스-힘나시아 경기를 관전한 팬들이 리베르 플레이트의 경기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웠다"면서 "아틀레티코 투쿠만의 골 소식이 전해지자 경기장에 떠나갈 정도로 큰 함성이 울리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