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당신 중국인이지!”…인종 혐오 당하던 동양여성 구한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에밀리 첸 페이스북

코로나19 관련 혐오범죄가 기승을 부리면서 인종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지만, 개중에는 혐오의 대상이 된 동양인을 돕는 현지인도 있어 화합의 실마리가 엿보인다. ABC뉴스는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흑인 남성의 위협을 받던 중국계 여성이 백인 남성의 도움 덕에 위기를 모면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4일 뉴욕 지하철에 몸을 실은 에밀리 첸에게 같은 칸에 탄 한 흑인 남성이 시비를 걸기 시작했다. “헤드폰을 벗어보라”고 위협하는 남성에게 웃으며 “좋은 아침”이라고 대답했지만, 싸움은 이제 시작이었다.

남성은 그녀에게 “당신 중국인이지, 왜 미국에 바이러스를 옮기느냐”며 언성을 높였다. 여성은 “나도 당신처럼 그저 귀가하는 중일 뿐”이라며 “제발 나를 내버려두라”고 맞대응했다. 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 남성은 알아들을 수 없는 말들을 지껄였다. 얼른 일어서서 자리를 떠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그러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흑인 남성이 계속해서 인종차별적 발언을 내뱉었으나 말리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때 다른 백인 남성 한 명이 흑인 남성을 제지하고 나섰다. 여성을 그만 괴롭히라며 싸움에 개입한 그는 첸을 대신해 흑인 남성과 언쟁을 이어갔다. 이 장면은 첸이 자신의 휴대전화로 촬영해 SNS에 공유하면서 대중에 공개됐다.

▲ 17일(현지시간) 뉴욕 지하철 내부가 텅 비어있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백인 남성과 실랑이를 하던 흑인 남성은 첸이 자신을 촬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자마자 성큼성큼 위협적으로 첸에게 다가갔다. 그러자 싸움을 말리던 백인 남성이 재빨리 흑인 남성 앞을 가로막았다. 일촉즉발의 상황이었지만, 백인 남성의 민첩한 행동 덕에 다행히 다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첸은 코로나19 사태 속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지하철을 탔다가 이런 일이 벌어졌다면서 “한 명이라도 나를 옹호해 준 것에 대해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가 나를 지켜주지 않았더라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누가 알겠느냐”며 고마움을 표했다.

또 지하철에 사람이 별로 없긴 했지만, 백인 남성이 나서기 전까지는 아무도 자신을 도우려 하지 않아 실망스러웠다면서 비슷한 상황에 놓인 누군가를 발견하면 제발 그냥 앉아있지만 말고 도움의 손길을 건넸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