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마스크 생산 위해 ‘자발적 격리’ 선택한 튀니지 공장 직원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스크 생산을 위해 자발적으로 격리를 선택하고 일에 매진 중인 튀니지의 한 마스크 공장 직원들(사진=BBC)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강타한 가운데, 전염을 막기 위한 ‘무기’ 중 하나인 마스크 생산을 위해 스스로 ‘자가격리’를 선택한 사람들이 있다.

영국 BBC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튀니지의 한 마스크 공장 직원들은 스스로 직장 내 격리를 결정하고, 하루 5만개의 마스크 및 기타 보호용 의료장비 생산에 집중하고 있다.

대부분 여성인 이 공장의 노동자 150여 명은 한 달 동안 직장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스스로를 ‘고립’시키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와 싸우는 수많은 사람들을 위한 자발적인 선택이자 희생이다.

한 직원은 BBC와 한 인터뷰에서 “가족이 그립다. 하지만 남편과 올해 16살인 딸은 나를 지지하고 격려했다”면서 “동료들의 응원도 내게 큰 보상으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이 공장은 가급적 빠른 마스크 생산을 위해 여성 직원 110명과 남성 직원 40명 정도가 머물 수 있는 숙소를 제공했다. 공장 측은 직원들이 스스로 ‘자가격리’를 결정한 만큼, 이들의 숙소 생활이 불편하지 않도록 한 달가량 쓸 수 있는 각종 생활용품을 구비했다.

이 공장의 부사장은 “우리는 여성 직원을 위한 모든 종류의 운동장비를 갖춘 공간을 마련했고, 또 남성 직원들을 위한 축구장 및 농구장도 소유하고 있다”면서 “직원들은 근무시간 외에는 가족과 인터넷 등으로 화상 채팅을 나누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침 6시 30분부터 밤 10시 30분까지 8시간씩 교대 근무를 시행하고 있는 이 공장 직원들은 “우리는 의료진을 보호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아 말한다.

공장의 한 관계자는 “공장 직원 사이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올 경우 바이러스가 직원 전체에게로 전염될 수 있다. 이 경우 전국에서 애쓰고 있는 의료진들의 (마스크) 수요를 따라잡을 수 없기 때문에, 안전하고 빠른 생산을 위해 직원들이 격리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움직이지 않으면 그 어떤 의료진도 바이러스로부터 보호받지 못한다”라며 “우리는 병원과 군대, 경찰, 국민 등 모든 나라의 사람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튀니지는 현지시간으로 26일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73명, 사망자는 5명으로 집계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