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코로나19 확진자 젊어도 위험…‘사이토카인 폭풍’ 치료기술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과거에는 생소하던 약물이나 의학 용어들이 연일 뉴스 기사를 장식하고 있다. 이른바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불리는 사이토카인 방출 증후군(CRS·Cytokine Release Syndrome ) 또는 사이토카인 폭풍 증후군(CSS·Cytokine Storm Syndrome)도 그중 하나로 심한 감염병이나 혹은 약물로 인해 사이토카인이 대량 방출되면서 나타나는 증후군을 말한다.

사이토카인은 우리 몸의 면역세포가 분비하는 물질로 주로 면역 기능을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한다. 코로나19를 일으키는 SARS-CoV-2 바이러스가 우리 몸에 침투할 때도 당연히 면역 세포에서 사이토카인을 분비해 면역 체계를 활성화하고 침입자를 격퇴한다. 하지만 세상일이 모두 순리대로만 되는 건 아니라서 우리 몸의 면역 체계도 폭주할 수 있다. 사이토카인 폭풍은 사이토카인이 지나치게 많이 분비돼 도리어 면역 반응이 우리 몸의 장기를 망가뜨리고 생명을 위험하게 만드는 극단적인 경우다.

드물기는 하지만 사이토카인 폭풍은 인플루엔자나 코로나바이러스 같은 바이러스 감염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 특히 면역력이 강한 젊은 층에서 주로 생기므로 건강한 젊은 환자가 갑자기 생명이 위중한 상태로 빠지는 중요한 원인이다. 사이토카인 폭풍에 대한 특효약은 없지만, 면역 반응이 너무 심하게 진행하면 이를 억제하기 위해 면역 억제 효과가 있는 약물을 사용한다. 하지만 심한 감염병이 진행된 환자에서 함부로 면역 반응을 억제하기는 위험하고 효과도 제한적이라는 문제가 있다.

미국 뉴저지에 본사를 둔 중환자 면역치료법 기술회사 사이토소벤츠(CytoSorbents)는 사이토카인만 선택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필터를 개발했다. 사이토소브(CytoSorb)라는 이름의 이 필터는 환자의 혈액을 뽑아 다른 물질은 건드리지 않고 여분의 사이토카인만 제거한 후 환자에게 혈액을 돌려준다. 이 장치는 유럽연합(EU)을 포함한 53개국에서 승인받아 현재까지 8만 건의 치료 실적을 지니고 있다. 제조사 측에 의하면 사이토소브는 이미 이탈리아, 중국, 독일, 프랑스에서 70여건의 코로나19 관련 사이토카인 폭풍 치료에 사용됐다. 치료 성과에 대해서 평가하기에는 아직 이르지만, 사이토카인 폭풍 치료제가 제한적인 상태에서 주목받는 건 당연하다.



사이토소브는 정작 미국에서는 승인받지 못했다. 사이토소벤츠사의 최고경영자(CEO)인 필립 챈 대표는 미국 식품의약품국(FDA)에 긴급 사용 승인을 요청하고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에 대해 특효약이 없는 상태에서 조금이라도 효과가 있으면 사용 승인이 떨어지는 점을 생각하면 임상 시험을 위한 승인이 날 가능성이 높다. 아직 치료 효과를 판단하기에는 이르지만 이론적으로 생각하면 가능성이 있는 만큼 빠른 테스트와 결과 분석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사이토소벤츠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