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해군 차세대 해상초계기 P-8A 포세이돈, 2023년 도입예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보잉사는 현지 시각으로 지난 3월 30일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를 생산하는 15억 달러 규모의 계약을 미 해군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사진=미 해군

미국 보잉사는 지난 3월 30일(현지시각)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를 생산하는 15억 달러 규모의 계약을 미 해군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계약에는 미 해군용 8대 외에 우리 해군용 6대와 뉴질랜드 공군용 4대가 포함되어 있다.

▲ 우리 해군과 뉴질랜드 공군은 미 대외군사판매(FMS) 방식을 통해 미 해군용과 동일하게 설계 생산되는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를 획득하게 된다. 사진=미 해군

우리 해군과 뉴질랜드 공군은 대외군사판매(FMS) 방식을 통해 미 해군용과 동일하게 설계 생산되는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를 획득하게 된다. 사실상 공동구매 방식으로 생산이 진행되는 것이다. 뉴질랜드 공군은 2022년 첫 인도가 이뤄지며, 우리 해군은 2023년부터 도입될 예정이다.

미 해군의 차기 해상초계기로 알려진 P-8A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바다의 신 '포세이돈'을 별칭으로 사용하고 있다. 해상초계기는 해상에서 대잠전, 대함전, 기뢰전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해상작전에 특화된 고정익 항공기이다.

미 보잉사의 베스트셀러 여객기로 알려진 737 NG를 기반으로 개발된 P-8A 해상초계기는, 터보프롭 엔진을 사용하는 이전의 P-3C와 달리 커진 기체와 터보팬 엔진을 장착하고 있어 더 멀리 그리고 더 빠르게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 우리 해군은 향후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의 성공적인 운용을 위해 미 해군 항공대와 다양한 교류 및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미 해군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는 실전에서 검증된 장거리 다목적 해상 초계기로 광역, 해상, 연안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핵심적인 감각기관이라고 할 수 있는 AN/APY-10 레이더는, 망망대해의 대양 뿐만 아니라 지형지물이 복잡한 연안지역에서 잠수함의 잠망경이나 스노클과 같은 작은 목표물을 정확하게 포착한다. 또한 고해상도 TV 및 열영상 카메라와 통신이나 전파 그리고 레이더 패턴을 분석하는 최첨단 전자전 지원장비들을 탑재해 고도의 정찰능력까지 가지고 있다.

이밖에 이렇게 입수된 정보들을 융합해서 적 잠수함을 찾아내는 이전의 해상초계기에서는 볼 수 없는 특별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잠수함이 발생시키는 자기이상 영역을 탐지해, 잠수함의 위치를 식별하는 자기이상탐지기는 장착되지 않는다. 다만 예외적으로 파생형인 P-8I 해상초계기의 경우, 인도군의 요구에 따라 자기이상탐지기를 장착했다.

▲ 지난해 열린 서울 ADEX 2019에서는 미 해군 소속의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가 일반 대중에게 공개된 바 있다. 사진=미 해군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는 해상용 무기, 현대적인 오픈 미션 시스템(OMS) 아키텍처, 비용 효율적인 상용기 수준의 지원을 특징으로 한다.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는 내부 무장창 외에 주익 양쪽 날개의 무장 장착점에 각종 무장을 장착한다 이밖에 기체 내부에는 적 잠수함을 탐지할 수 있는 129개의 소노부이를 탑재한다.



또한 작전 반경을 대폭 넓힐 수 있는 공중 급유도 가능하다. 현재까지 25만 4000시간 이상의 비행 기록을 달성한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는, 지구촌 곳곳에서 대잠전, 대함전, 정보 및 감시 그리고 정찰, 인도주의, 수색 및 구조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우리 해군은 향후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의 성공적인 운용을 위해 미 해군 항공대와 다양한 교류 및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 2019)에서는 미 해군 소속의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가 일반 대중에게 공개된 바 있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