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北 공기부양정 잡는다…가성비 좋은 국산 유도로켓 ‘비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위사업청은 4월 7일 2.75인치 유도로켓 ‘비궁’이 국내 개발 유도무기 최초로 미 국방부 주관 해외비교시험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통과하였다고 밝혔다. 사진=방위사업청

방위사업청은 4월 7일 2.75인치 유도로켓 ‘비궁’이 국내 개발 유도무기 최초로 미 국방부 주관 FCT(Foreign Comparative Testing) 즉 해외비교시험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통과하였다고 밝혔다. FCT는 미국에서 생산되지 않는 동맹국의 우수 장비 및 기술을 시험 및 평가하는 미 국방부 프로그램이다.

▲ 비궁은 7cm의 작은 직경에 유도조종장치 등을 탑재하고 있으며 발사 후 망각 방식을 사용해 다수 표적에 동시 대응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사진=LIG 넥스원

비궁은 북한의 공기부양정에 대응하고자 국방과학연구소가 2016년에 개발 완료한 2.75인치 유도로켓이다. 공기부양정은 고압의 공기를 아래쪽으로 분사하여 선체를 수면상으로 띄운 후 항해한다.

이 때문에 생김새도 독특할 뿐만 아니라 속도 또한 빠르다. 북한은 자체 개발한 공방급 공기부양정을 100여 척 넘게 보유하고 있으며, 유사시 대규모 병력을 상륙시킬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조수간만의 차가 큰 서해의 경우 북방한계선 인근에 공기부양정 기지가 다수 위치하고 있다. 이러한 공기부양정 킬러로 만들어진 비궁은 7cm의 작은 직경에 유도조종장치 등을 탑재하고 있다. 사거리는 5~8km 정도로 알려져 있다.

▲ 우리나라 외에 아시아 모 국가가 비궁을 운용 중이다. 사진=방위사업청

‘파이어 앤 포겟 (fire-and-forget)’ 즉 발사 후 망각 방식을 사용해 다수 표적에 동시 대응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비궁은 최초 미 해군 연구개발국과 공동으로 LOGIR(Low-Cost Guided Imaging Rocket) 즉 저가형 영상 유도 로켓으로 연구가 진행되었다.

그러나 이후 자국 내 사정으로 미 해군 연구개발국이 빠지면서 우리나라 단독으로 개발이 이뤄졌다. 비궁은 차량탑재 방식을 적용하여 기동성이 우수하고, 차체에 표적탐지 및 발사통제장치를 모두 갖추고 있어 단독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이밖에 20개의 발사관으로 구성된 발사기를 두 대 장착해 순식간에 40발을 쏠 수 있다. 비궁은 서북도서 즉 북한과 인접한 백령도·대청도·소청도·연평도·우도 등에 배치된 해병대의 노후화된 해안포를 대체해 운용 중이다. 이밖에 2024년까지 육군과 해군에도 단계적으로 추가 전력화 될 예정이다.

비궁의 FCT 비행시험은 지난해 10월, 국방과학연구소 종합시험장에서 미 국방부 평가단의 참관 하에 실시되었다. 미국 측이 제시한 조건을 모두 충족한 상태에서 10발이 모두 명중했고, 비궁의 우수성을 객관적으로 확인하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FCT 프로그램은 미국의 무기체계 조달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절차로 유럽 등 방산 선진국들의 무기체계도 FCT에 다수 참여한 바 있다.



비궁은 유도로켓의 핵심 구성품인 탐색기와 유도조종장치를 소형화하면서 기존 유도 무기 가격 대비 30% 수준의 저비용으로 개발에 성공했다. 이 때문에 단가는 수천만 원 대로 헬파이어 미사일이 2억 원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매우 저렴하다고 할 수 있다.

탁월한 가성비로 우리나라 외에 아시아 모 국가가 비궁을 구매해 운용 중이며, 세계 각국에서 문의가 끓이지 않는 자랑스런 국산유도무기이다.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비궁이 미 국방부 주관 FCT를 성공적으로 통과함에 따라 미국을 포함한 세계시장에 비궁의 수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밝혔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