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핵잼 사이언스] 알과 새끼를 ‘동시에’ 낳는 도마뱀 최초 확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hree-toe skink 도마뱀(사진=연구진 제공)

여느 파충류처럼 알을 낳는 동시에 포유류처럼 새끼를 낳을 수도 있는 신비한 번식능력의 도마뱀이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호주 시드니대학 연구진은 호주에 서식하는 도마뱀인 세발가락스킨크(three-toe skink)가 알을 낳는 동시에 새끼도 함께 출산한다는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막 도마뱀의 일종인 이 동물은 알 또는 새끼 중 하나를 낳을 수 있을 뿐, 동시에 이러한 번식이 가능한지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했다.

동물이 알을 낳는 것에서 새끼를 출산하는 것으로 진화해 왔으며, 이러한 진화 과정을 거친 동물은 지구상에 약 150종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문가들은 알과 새끼를 동시에 낳는 이 도마뱀의 번식 습성은 현재 이 도마뱀이 진화 단계에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구를 이끈 시드니대학의 카밀라 휘팅턴 박사는 “이 도마뱀의 진화가 어느 방향으로 이루어지는지 아직 확실하지 않다. 다만 어떤 환경에서는 새끼를 낳는 것보다 알을 낳는 것이 훨씬 더 유리하기 때문에, 상황에 맞는 유리한 번식 방법을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전 연구에서는 세발가락스킨크가 온도에 따라 각기 다른 번식 방법을 선택한다는 사실이 입증된 바 있다. 예컨대 시드니와 같은 덥고 건조한 지역에서는 알을 낳는 것을 선택하는 반면, 온도가 비교적 낮은 뉴사우스웨일스에서는 알보다는 새끼를 더 많이 낳았다.

그렇지만 이 도마뱀이 알과 새끼를 동시에 낳는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지구의 기후상태가 끊임없이 변화함에 따라 알과 새끼 중 환경에 더 잘 적응할 수 있는 ‘형태’를 결정하는 것이 어려워졌을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휘팅턴 박사는 “알과 새끼 중 어떤 것이 기후 불안정성에 더 잘 적응할지 알기 어렵고, 결국 알과 새끼를 동시에 낳는 결정을 내렸을 수 있다”면서 “이 도마뱀의 번식 방법에 대해서는 여전히 확실하게 알려지지 않은 것이 많으므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구상에는 6500여 종의 도마뱀이 서식하며, 이중 알과 새끼를 선택적으로 낳는 도마뱀은 세 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인 ‘분자 생태학'(Molecular Ecology) 3월호에 실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