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토끼를 통째로 삼키는 거대 갈매기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토끼를 통째로 삼키는 거대 갈매기 포착

갈매기의 왕으로도 불리는 큰검은등갈매기가 토끼를 머리부터 통째로 삼키는 보기 드문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촬영 장소는 새들의 낙원으로도 알려진 영국 웨일스의 스코머 섬으로, 이곳에서 토끼는 이런 갈매기에게 종종 먹잇감이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10일(현지시간) 웨일스온라인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웨일스 남서부 야생보호국(WTSWW)이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영국 남서부 웨일스 펜브룩셔 앞바다의 스코머 섬에서 촬영한 이같은 영상을 공개했다.

야생보호국의 한 직원이 촬영한 이 영상에는 큰검은등갈매기 한 마리가 굴속에 숨어있던 토끼를 찾아내 사냥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을 보면 갈매기 한 마리가 부리로 토끼의 머리를 꽉 잡은 채 몇 차례 세차게 흔들어 힘을 빼놓은 뒤 곧바로 고개를 들어 토끼를 통째로 집어삼키기 시작한다. 이 갈매기는 처음에 토끼를 한 번에 집어삼키지 못하지만 1분 안에 부리 밖으로 나와 있던 토끼의 두 뒷다리마저 모두 삼켜버린다.



사실 이들 갈매기는 주로 물고기를 잡아먹지만 몸집이 거대한 이점을 살려 기회가 되면 작은 조류나 포유류도 사냥해 잡아먹는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이 섬에 작은 바닷새나 어린 새가 별로 없을 때 토끼들은 이들 갈매기에게 중요한 먹잇감이 되기도 한다고 현지 관리자들은 설명했다.

큰검은등갈매기는 갈매깃과 중에서도 가장 큰 종으로 유명한데 유럽과 북미 대서양 연안에 서식하며 큰 개체는 몸길이 75㎝, 날개폭 160㎝, 몸무게 2㎏에 이른다. 등(날개)은 생후 4년 정도까지 회색으로 있다가 그 뒤 검게 되고, 검은 부리는 전체적으로 노랗고 끄트머리가 붉게 변하는 특징이 있다.

한편 스코머 섬은 밝고 화려한 부리를 지닌 퍼핀새 번식지로 유명한 자연보호구역으로 원래 이런 새를 보며 산책을 즐기기 위해 많은 사람이 찾는 편이지만, 현재 영국에서는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관광객의 출입을 금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스코머 섬/페이스북, WTSWW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