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코로나19 전후 이탈리아 베니스…선박 사라지고 공기는 깨끗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운하 주변을 돌던 선박들이 끊임없이 내뿜던 하얀 물보라가 자취를 감췄다./사진=유럽우주국ESA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운하 주변을 돌던 선박들이 끊임없이 내뿜던 하얀 물보라가 자취를 감췄다. 15일(현지시간) 유럽우주국(ESA)가 공개한 위성사진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전후의 이탈리아 베니스를 비교 분석했다.

각각 2019년 4월 19일과 2020년 4월 13일 촬영된 위성사진에서도 알 수 있듯 코로나19 사태 이후 관광객 발길이 끊긴 베니스는 선박의 통행 역시 급격히 줄었다.

1년 전 사진에는 수로를 드나드는 선박이 내뿜는 하얀 물보라가 가득하지만, 지난 13일 베니스 주변에서 관찰된 운항 선박은 손에 꼽을 정도다. 베니스 대운하와 쥬데카섬 노선은 아예 텅 비었고, 무라노로 가는 선박 역시 찾아볼 수 없다.

▲ 2019년 4월 19일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운하 주변 위성사진./출처=유럽우주국ESA

▲ 2020년 4월 13일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운하 주변 위성사진./출처=유럽우주국ESA

현지언론은 지난달 9일 베니스 관광지가 폐쇄되면서 부활절 기간에도 거리와 수로를 순찰하는 경찰 외에 다른 관광객은 찾아볼 수 없었다고 전했다. 항구에 대형 크루즈선 2척이 정박해 있지만 밖을 나다니는 사람을 찾기는 어려웠다.

대기오염 지표도 안정됐다. 이탈리아 통신사 ANSA에 따르면 최근 한 달 간 로마와 밀라노의 이산화질소(NO2) 농도는 올해 첫 한 달과 비교해 최소 24% 감소했다. 3월 16일부터 22일까지의 평균 농도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낮았다. 특히 로마는 최근 한 달간 이산화질소 농도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감소했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16일 현재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6만5155명, 사망자는 2만1645명으로 나타났다. 여전히 전 세계 3번째 피해국이지만 이달 초를 기점으로 일일 확진자는 서서히 감소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관광지 일부도 슬슬 재개장을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아직 안심하긴 이르다며 관광지 통제기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206만4668명, 사망자는 13만7108명으로 확인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