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머리 두개 달린 돌연변이 새끼거북 발견…美 박물관 입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에서 머리 두 개 달린 거북이 발견됐다. 13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버지니아 리빙 박물관’은 최근 야생에서 발견된 ‘쌍두 거북’을 입양했다./사진=버지니아 리빙 박물관

미국에서 머리 두 개 달린 거북이 발견됐다. 13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버지니아 리빙 박물관’은 최근 야생에서 발견된 ‘쌍두 거북’을 입양했다.

코로나19 여파로 폐쇄된 박물관은 인터넷 생중계에서 돌연변이 쌍두 거북 입양 사실을 공개했다. 박물관 관계자는 “생존에는 많은 제약이 따르지만, 그 희귀성을 고려해 입양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양서파충류 큐레이터 트래비스 롱은 “쌍두 거북이 성체로 살아남을 확률은 희박하지만 살아있는 동안 최선을 다해 보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버지니아 리빙 박물관

▲ 사진=버지니아 리빙 박물관

그는 거북의 양쪽 뇌가 각각의 신체 기관을 통제하는 경향이 있다고 전했다. 거북의 왼쪽 머리가 왼쪽 다리를, 오른쪽 머리가 오른쪽 다리를 조절한다는 설명이다. 또 성장하면서 공존하는 법을 찾지 못하면 수영 같은 기본적인 활동에도 위험이 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몸은 하나인데 두 개의 머리로 먹이를 섭취하다 보니 소화기관에도 부담이 갈 수 있으며, 공유하는 팔과 다리, 장기도 정상 개체보다 빠르게 쇠퇴한다.



이른바 ‘쌍두증’은 의학적 용어로 ‘폴리세팔리’(polycephaly)라 불린다. 한 개의 수정란이 쪼개지면서 분리가 덜 되어 발생하는 기형으로 동물에게서는 10만분의 1 확률로 나타난다. 염소나 돼지, 뱀은 물론 상어에서도 쌍두 개체를 찾아볼 수 있다. 살아남을 확률은 거의 없다.

▲ 사진=버지니아 리빙 박물관

▲ 사진=버지니아 리빙 박물관

사람으로 치면 샴쌍둥이(결합성쌍생아)를 들 수 있겠다. 샴쌍둥이 출생 확률은 약 20만분의 1이다. 대부분 사산되지만 드물게 건강하게 태어나 독자적 인격을 갖고 생존한다. 그러나 수술 없이 성인으로 성장하는 건 5% 정도다.

한편 박물관 관계자는 “머리 두 개 달린 거북을 보는 것은 매우 희귀한 사건이지만, 그렇다고 스스로 키우려 하는 것은 잘못된 결정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동물의 삶의 질은 돌봄의 질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쌍두 개체의 경우는 더더욱 그렇다”라면서 “서둘러 희귀 동물을 돌볼 결정을 내리지 말라”고 권고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