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화물선과 ‘사랑’에 빠졌던 돌고래의 안타까운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돌고래 자파(왼쪽)를 바다로 되돌리기 위해 현장에 나온 네덜란드 돌고래보호단체(보트)의 모습

▲ 돌고래 자파가 ‘사랑’에 빠졌던 네덜란드의 화물선

▲ 유독 화물선을 좋아했던 돌고래 자파의 생전 모습

사람과 물건이 가득 실린 화물선과 사랑에 빠졌던 돌고래의 근황이 전해졌다.

'자파’라는 이름의 야생 돌고래가 사람들의 눈에 띄기 시작한 것은 2년 전인 2018년이다. 당시 이 돌고래는 프랑스의 한 항구 인근에서 발견됐는데, 항구에 정박해 있는 보트 가까이 다가와 몸을 가까이 댄 채 수영을 하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당시 항구에서 이를 목격한 사람들은 돌고래가 배와 부딪혀 다치거나 목숨을 잃을 것을 염려해 먼바다로 내보내려 했지만, 돌고래의 ‘배 사랑’은 맹목적이었다.

그중에서도 돌고래가 가장 ‘애정’한 배는 네덜란드의 한 화물선이었고, 결국 돌고래는 이 화물선을 따라 이달 초 암스테르담의 한 항구까지 따라 들어오기에 이르렀다.

화물선에 탔던 사람들의 증언에 따르면, 이 돌고래는 배가 이동하는 내내 단 한시도 이 배에서 떨어지려고 하지 않았다. 배 가까이에 몸을 밀착하거나 근처에서 유영하며 이유를 알 수 없는 애정을 쏟아부었다.

해당 화물선 및 항구 관계자들은 돌고래가 암스테르담까지 쫓아온 것을 확인한 뒤, 바다로 돌려보내기 위해 몇 차례 시도했고 이후 돌고래는 며칠 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관계자들은 돌고래가 드디어 바다로 돌아갔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지만, 이후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돌고래 자파의 꼬리가 완전히 사라진 채 발견된 것. 옆구리에서도 심각한 부상이 있었고 이미 목숨을 잃은 상태였다.

소식을 들은 네덜란드 위트레흐트대학의 한 생물학자인 로네게는 곧장 바다로 나가 돌고래의 사체를 뭍으로 데리고 온 뒤 감식에 나섰다. 그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배와 부딪히는 과정에서 꼬리가 완전히 떨어져 나갔다. 엄청난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돌고래 자파를 바다로 돌려보내기 위해 애썼던 네덜란드의 돌고래보호협회인 ‘SOS 돌고래재단’ 측은 “돌고래가 사랑했던 배가 결국 돌고래를 저세상으로 떠나게 만들었다”면서 “이 돌고래는 자신이 가장 좋아했던 화물선 곁을 떠나길 싫어했다.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었고, 바다로 다시 돌려보내려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2018년 이 돌고래가 프랑스 브르타뉴의 항구와 해수욕장 부근에 자주 출몰하자, 현지 당국은 사람들에게 해당 지역의 수영을 금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돌고래가 수영을 즐기는 사람에게 가까이 다가가 점프를 하는 등 접촉이 잦아지자 사고 발생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