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약육강식을 집에서…호주서 주머니쥐 통째로 삼키는 비단뱀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에서는 대자연 속의 약육강식 세계를 집에서도 엿볼 수 있는 모양이다.

최근 거대한 비단뱀 한 마리가 한 가정집 마당에 출몰해 무언가를 사냥하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에 올랐다.

세븐뉴스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브리즈번 북부 물루라바의 한 가정집 뒤뜰에서는 몸길이 2m가 넘는 카펫 비단뱀 한 마리가 출몰해 소형 유대류인 주머니쥐를 사냥하는 데 성공했다.

이날 오전 집 주인은 마당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려 나갔다가 커다란 뱀 한 마리가 커다란 털 달린 생물을 붙잡아 옥죄고 있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 뱀 포획 전문가 스튜어트 매켄지

그는 즉시 지역 뱀 포획 업체에 연락해 서비스를 의뢰했다. 당시 현장으로 출동한 30세 뱀 포획 전문가 스튜어트 매켄지는 도착했을 때 보니 지붕 쪽에 매달린 커다란 뱀이 주머니쥐에 달라붙어 있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 전문가에 따르면, 이미 주머니쥐는 죽은 상태여서 섣부르게 포획을 시도하면 뱀이 주머니쥐를 포기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면 이 뱀은 새로운 사냥을 시도해야 해서 또 다른 동물이 희생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그는 이 뱀이 식사를 마칠 때까지 기다리기로 하고 사진 몇 장을 찍은 뒤 뱀의 식사 장면을 타임랩스 방식으로 스마트폰 영상에 고스란히 기록했다. 그리고 집주인과 이웃 주민들도 근처에서 영상을 찍거나 맨눈으로 뱀의 식사 장면을 지켜봤다.

나중에 이 전문가가 회사 페이스북에 공유해 화제가 된 영상에는 해당 비단뱀이 주머니쥐를 머리부터 천천히 집어삼키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그리고 영상 끝부분에는 이 전문가가 포획한 뱀을 집에서 먼 수풀에 다시 안전하게 풀어주는 모습도 나온다. 이는 주인의 요청에 의한 것으로 영상에는 뱀의 배 일부분이 방금 전 식사로 인해 불룩하게 튀어나온 모습도 담겼다.

한편 호주에서는 종종 가정집에서 비단뱀 같은 포식자가 다른 동물을 잡아먹는 모습이 포착된다. 이는 이들 주택이 천혜의 자연환경과 가까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데 야생동물이 빈번하게 출현하는 지역에서는 웬만한 사례를 두고는 놀라지도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선샤인 코스트 스네이크 캐처 24/7/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