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여기는 인도] 스파이로 의심받는 비둘기 ‘체포’…구금 후 조사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도 국경수비대에 ‘체포’돼 구금된 뒤 조사를 받고 있는 비둘기. 스파이 혐의를 받고 있다(사진=NDTV)

인도에서 스파이로 추정되는 비둘기가 ‘체포’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인도 NDTV 등 현지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24일 저녁 7경 파키스탄과 인도의 접경지역인 잠무-카슈미르주 카투아에 사는 한 여성의 집으로 비둘기 한 마리가 날아들었다.

수상하게 여긴 집주인과 마을 주민들이 살펴본 결과, 비둘기의 다리에서는 알 수 없는 배열의 숫자가 나열된 종이쪽지가 고리에 감긴 채 발견됐다.

최초 발견자는 문제의 비둘기가 파키스탄에 속하는 지역에서 국경을 넘어 인도 지역으로 날아든 것을 직접 봤다고 진술했다.

주민들로부터 비둘기를 건네받은 현지 국경수비대와 경찰은 주민들의 주장대로 비둘기의 다리에서 번호가 적인 쪽지를 확인했지만, 비둘기 체내에 카메라 등 전자기기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 카투아의 한 경찰 관계자는 “파키스탄에서 국경을 넘어 인도 지역으로 스파이를 보낼 때 새를 이용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일반적으로 새는 용의 선상에 오르지 않을뿐만 아니라 소리도 없이 임무를 수행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비둘기의 다리에 묶여있던 쪽지의 숫자는 전화번호일 가능성이 있다. 파키스탄에서는 비둘기의 다리에 전화번호를 적은 쪽지를 묶어 주인이 있음을 알린다”면서 “국경수비대가 현재 스파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추가적인 조사를 위해 비둘기를 구금하고 있는 가운데, 비둘기 한 마리가 양국의 민감한 관계에 기름을 부은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5년에도 카슈미르 지역 국경 인근의 한 마을에서 파키스탄 공용어인 우르두어 및 파키스탄 내 전화번호로 추정되는 숫자가 적힌 쪽지를 매단 비둘기가 발견 즉시 ‘스파이 혐의’를 받고 구금된 적이 있었다.



한편 인도와 파키스탄 사이에 위치한 카슈미르는 지배층과 민중의 종교가 힌두교와 이슬람교로 갈라진 후, 두 나라가 서로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수십 년째 무력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