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약탈로 번진 美 시위…대낮 거리서 택배 트럭 터는 시위대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과 관련된 시위가 폭동과 약탈로 변질돼 우려를 낳고있다.

미국 CNN 방송 등 현지언론은 1일(이하 현지시간)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 전지역으로 번져 최소 25개 도시는 야간 통행금지령까지 내렸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인종 차별과 강압적 체포에 항의하는 시위의 본질적 의미는 일부 시위대들에 의해 완전히 변질됐다. 건물과 상점에 침입해 방화와 약탈을 자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주말 폭도로 변한 시위대 중 일부는 지역 내 상점과 명품 매장 등에 침입해 닥치는 대로 상품을 약탈했으며 이 모습은 그대로 동영상으로 공개돼 큰 충격을 안겼다. 일부 시위대의 이같은 도둑질은 낮과 밤을 가리지 않는다. 특히 격렬한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LA 외곽의 산타모니카에서 촬영된 영상은 더 충격을 안긴다.

지난 31일 현지 저널리스트인 키리 싱이 촬영해 공개한 영상에는 일부 시위대가 도로변에 정차된 아마존의 택배 트럭에서 배송 중인 물건을 터는 모습이 담겨있다. 대낮에 그야말로 영화에서나 볼 법한 무법천지의 범죄 현장이 그대로 담긴 것. 싱은 "당시 상황을 보고 가슴이 찢어지는 기분이었다"면서 "이는 시위가 아니고 절도"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 솔트레이크 시티에서 열린 평화시위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이처럼 시위가 폭력사태에 이어 약탈로까지 번지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칼을 빼들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성난 폭도가 평화적 시위자를 집어삼키게 허용할 수 없다"면서 "전역의 폭력시위 사태와 관련해 진압을 위해 군대를 동원할 수 있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전국의 주지사들에게 주 방위군을 배치해 거리를 지배하라고 촉구했으며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평화를 지키기 위해 각 도시에 수천명의 군대를 보내겠다고도 엄포를 놨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