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카녜이 웨스트, 인종차별로 숨진 흑인 남성 딸 학비 등 25억 기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카녜이 웨스트(왼쪽·사진=David Shankbone/CC BY 3.0)와 조지 플로이드·지아나 플로이드 부녀(사진=Stewart Trial Attorneys)

미국의 힙합 가수 겸 음반 제작자 카녜이 웨스트(42)가 인종차별로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딸을 위해 학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미국 연예매체 TMZ는 4일(이하 현지시간) 웨스트가 이날 시카고에서 열린 조지 플로이드 사망 관련 항의 시위 현장에 참가한 소식을 전하며 이와 같이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웨스트는 조지 플로이드의 여섯살배기 딸 지아나 앞으로 대학 학자금 저축 계좌인 ‘529 플랜’을 개설했다.

조지 플로이드는 지난달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에게 체포되는 과정에 목이 짓눌려 사망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미국 전역에서는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조지 플로이드의 가족이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밝힌 심경은 많은 사람을 눈물짓게 했다. 이날 그의 아내 록시는 딸 지아나와 함께 나와 “그(조지 플로이드)는 아버지로서는 좋은 남자였고 딸과 함께 있을 때 행복해했다”면서 “경찰이 내 딸에게서 아빠를 빼앗아갔다”고 말했다.

한편 웨스트가 인종차별로 피해를 본 흑인을 지원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지난 2월 조깅 도중 강도 용의자로 몰려 살해된 흑인 남성 아머드 아버리와 루이빌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한 흑인 여성 브리오나 테일러를 위해 싸우고 있는 가족을 지원하는 등 지금까지 200만 달러(약 25억 원)가 넘는 돈을 기부했다.

웨스트는 또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시위 속에 기회주의자들의 약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카코 소재 흑인 소유 기업들을 지원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조지 플로이드 살해 사건 이후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는 슬로건의 흑인 민권 운동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블랙아웃튜스데이’(blackouttuesday·침묵의 화요일)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검은 화면 이미지를 게시했다. 이는 세계 유명 음반사들이 미국 흑인 사망 사건에 항의해 이날(화요일) 하루 동안 모든 음반 작업을 중단하겠다는 의미의 캠페인이다.

웨스트의 아내로 미국의 유명 배우이자 모델인 킴 카다시안 역시 미국의 흑인 인권단체들인 전미 유색인지위향상협회(NAACP Legal Defense and Education Fund)와 전국도시연맹(National Urban League) 그리고 컬러오브체인지(Color Of Change)를 통해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