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우주에서 바라본 북극해 최악의 기름 유출 현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북극해 최악의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한 지역의 위성 사진, 붉은 색으로 보이는 부분이 기름으로 인해 오염된 강이다. 사고가 발생한 지 이틀 후인 지난달 31일의 위성 사진이다.

▲ 왼쪽은 사고가 발생하기 일주일 전, 깨끗했던 암바르나야 강 일대 모습, 오른쪽은 사고 발생 후 나흘 이 지난 지난 1일, 기름으로 붉게 물든 강 일대의 모습

북극에 면한 시베리아 도시 노릴스크에서 지난달 말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위성에서 촬영한 사진에서도 대량의 기름이 확인됐다.



지난달 29일 발생한 대규모 기름 유출 사고는 세계 최대 니켈·팔라듐 생산업체인 ‘노릴스크 니켈’의 낡은 연료탱크에서부터 시작됐다. 2만t에 달하는 기름은 북극해로 들어가는 암바르나야강을 붉게 물들였다.

공개된 사진은 유럽우주국(ESA)의 코페르니쿠스 센티넬2 위성이 촬영한 것으로, 유출 사고 이후 일부가 붉게 물든 강줄기의 모습을 선명하게 담고 있다.

특히 시간 차를 두고 촬영된 여러 장의 위성 사진은 유출된 대량의 기름이 북극해를 향해 흘러 들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여실히 보여준다.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1일까지 촬영된 사진에서는 유출된 기름인 붉은 띠가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 러시아 당국이 유출 사고 현장에서 방재 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AP 연합뉴스)

영국 일간지 BBC에 따르면 유출된 기름으로 350㎢(약 1억 588만 평)의 강과 호수가 오염됐다고 보도했다. 또 이번 사고가 북극의 영구 동토층이 이례적으로 따뜻한 날씨에 녹아 내리면서, 연료 탱크 밑 지반이 내려앉아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올레그 미트볼 전 러시아 환경감시단 부단장은 “북극 지역에서 (이 같은 규모의 유출) 사고는 처음”이라며 “정화 작업에 1000억 루브(한화 약 1조 7630억 원)의 비용이 들며, 생태계 회복까지 5~10년 정도 걸릴 수 있다”고 밝혔다.

북극권에서 발생한 역대 최악의 기름 유출 사고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도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러시아가 이번 환경재해를 해결하는 것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제안했고, 러시아는 이에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러시아 정부는 해당 지역에 연방 수준의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수백명의 인력을 투입해 방재작업을 벌이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