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상어 잡은 독수리?…美 해변서 대형 어류 사냥한 맹금류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상어 잡은 독수리?…美 해변서 대형 어류 사냥한 맹금류 포착

최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관광도시 머틀비치에 있는 해변에서 맹금류 한 마리가 상어로 보이는 커다란 물고기를 발톱으로 움켜쥐고 하늘을 날아다녀 많은 사람을 놀라게 했다.

지난달 22일(이하 현지시간) 이 해변 앞 호텔 17층에 있는 한 객실의 발코니에서 테네시주 에르윈에서 온 애슐리 화이트는 창밖으로 맹금류 한 마리가 이처럼 날아다니는 모습을 자신의 스마트폰 카메라에 담았다.

영상은 현지방송사 WPDE의 수석 기상학자 에드 피오트로브스키가 그달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처음 공유하고 트래킹 샤크스라는 트위터 사용자가 지난 1일 공유하면서 급격히 확산했다.

실제로 영상에는 확실히 맹금류로 보이는 거대한 새 한 마리가 커다란 물고기를 발톱으로 움켜잡은 채 하늘을 멋지게 날아다니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대해 많은 네티즌은 이 거대한 새가 물수리로 보인다고 주장했고, 일부 네티즌은 익룡이 아니냐는 농담도 했다. 이 밖에도 이 새가 콘도르나 독수리일 수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 네티즌은 “이 새는 분명히 물수리다”면서 “커다란 물고기를 물밖으로 끌어올리려면 많은 힘이 필요한 데 이들은 이런 능력을 지닌 놀라운 새”라고 말했다.

또 네티즌들은 이 새가 상어를 사냥한 것인지 아니면 다른 어떤 물고기를 잡은 것인지를 두고도 많은 논쟁을 벌였다.

일부 네티즌은 맹금류의 먹잇감이 된 물고기가 소형 상어 종인 돔발상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이 물고기가 몸길이 90㎝까지 성장하는 당멸치나 참다랑어 또는 게르치 일종인 블루피시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이 물고기는 꼬리 모양 때문에 상어가 아니라 고등어의 일종일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도 나왔다.

반면 영상을 처음 공유한 기상학자는 “물수리가 커다란 삼치를 잡은 것 같다. 어떤 사람들은 콘도르가 백상아리를 잡았다고 생각한다”면서 “난 그들이 생각하는 방식이 좋다”고 말했다.

사진=애슐리 화이트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