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5분 동안 무려 40회…멕시코 도시 강타한 번개·벼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5분 동안 무려 40회…멕시코 도시 강타한 번개·벼락

멕시코 남서부에 있는 작은 주 콜리마주에서는 지난 14일 밤(현지시간) 천둥, 번개를 동반한 비바람이 몰아친 가운데, 이날 현지의 한 사진작가가 이를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작가 에르난도 리베라 세르반테스(37)는 당시 밤잠을 설쳐가며 밤하늘에서 번쩍이는 번개와 지면까지 내리치는 벼락의 모습을 자신의 카메라에 담았다.

멕시코 32개주 가운데 하나인 이곳에서는 특히 멕시코에서 가장 활발한 활화산으로 해발 3,960m의 콜리마화산이 우뚝 쏟아 있는데 이날 뇌우는 밤하늘을 환하게 밝히며 이곳까지 몰아쳤다.

이에 대해 세르반테스 작가는 “이날 밤은 그야말로 미쳤기에 모든 사람이 밤새 깨어 있었고 많은 비까지 쏟아졌다”고 회상하면서 “천둥과 폭우 소리는 도시 전체를 깨어있게 하기에 충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작가는 이날 5분여 만에 지면까지 내리친 벼락을 40~50회가량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그가 공유한 사진에도 수많은 번개와 벼락이 떨어지고 있는데 이는 당시 그가 촬영한 장면 42컷을 합성해 한 장으로 만든 것이다.

사진=에르난도 리베라 세르반테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