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다 훔쳐갔습니다’…도둑들에 안내문 내건 초등학교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미의 한 시골학교에 내걸린 친절한(?) 안내문이 언론에 소개돼 화제다.

콜롬비아 북중부 산탄데르주의 오카냐 지역에 있는 초등학교 '라셀바'. 스페인어로 '밀림'이라는 의미의 재미있는 이름을 가진 이 학교는 최근 정문 옆에 손글씨로 쓴 커다란 안내문을 내걸었다.

안내문엔 "이제 훔쳐갈 만한 가치 있는 물건은 더 이상 남아 있지 않습니다. 제발 들어오지 마세요"라고 적혀 있다.

물건을 훔치려고 애써서 들어가 봤자 헛수고만 할 따름이니 다른 곳을 찾아보라는 친절한(?) 내용인 셈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교 학생이 11명에 불과한 이 시골학교는 최근에만 4번 도둑을 맞았다.

교사 예이니 파체코는 "가장 마지막 도둑이 가져간 건 학생들이 수업시간에 사용하던 데스크탑 컴퓨터와 태블릿 2대였다"고 말했다. 절도가 반복되면서 참다못해 안내문을 내건 건 바로 이 교사였다.

파체코는 "컴퓨터 등 값이 나가는 물건은 물론 학생들이 사용하는 책과 공책, 교사가 사용하는 교육자료까지 모두 도둑을 맞았다"며 "진짜로 이젠 도둑이 탐낼 만한 물건이 하나도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도둑이 들면 훔쳐갈 물건을 찾기 위해 기물을 파손하곤 한다"며 "이런 피해라도 막기 위해 안내문을 써서 설치한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콜롬비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조치를 발동 중이다.

현장수업이 중단되면서 교사와 학생들의 발걸음이 끊긴 학교는 절도범들의 표적이 되고 있다. 현지 언론은 "빈 학교를 노리는 도둑이 늘어나고 있다"며 "특히 시골에선 학교들이 완벽한 무방비 상태로 절도에 노출돼 있다"고 보도했다.



파체코는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면 언젠가 학생들이 학교로 돌아가지 않겠냐"며 "그때를 위해서라도 사회가 학교를 지켜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학교에 안내문이 설치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지역 경찰은 뒤늦게 라셀바 학교 절도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지만 아직은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