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페루 보건부 “수도 리마 주민 4명 중 1명 코로나 걸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루 수도권 주민 4명 중 1명은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추정된다는 충격적인 공식 보고서가 나왔다.

페루 보건부는 26일(이하 현지시간) "조사 결과 리마와 근교, 인접 지방인 카야오에 거주하는 주민의 25.3%가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센터는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는다면 감염자는 더욱 늘어날 수밖에 없다"면서 비율이 상승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페루 보건부와 질병관리센터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4일까지 수도권과 카야오 지방에서 주민 3118명을 대상으로 유병률 조사를 실시했다. 혈청검사와 분자검사를 실시한 결과 유병률은 25%를 상회했다.

리마 수도권과 카야오 지방에 거주하는 주민은 페루 전체 국민 3300만 명 중 약 1/3에 이른다. 페루 보건부는 "인구수로 환산하면 리마 수도권과 카야오 지방에서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이 27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보건부가 일간 단위로 집계하는 코로나19 현황을 보면 페루에선 27일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 38만5000명, 사망자 1만8229명이 발생했다. 공식적으로 확인된 수치보다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이 최소한 7배 이상 많을 수 있다는 것이다.

페루 질병관리센터장 세사르 무나이코는 "코로나19 감염자가 (공식 발표된 확진자 수보다) 많다는 건 리마 수도권과 카야오 지방에 거주하지만 아직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은 주민 800만 명의 감염 위험이 생각보다 높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지 않으면 감염자는 더욱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페루에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가 계속 확대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카하마르카, 하엔 산이그나시오, 라콘벤션 등 4개 지방은 주민 이동을 제한하고 있다. 필수업종 종사자 외에는 이동을 사실상 금지하고 있다.



저녁 8시부터 익일 새벽 4시까지는 통행금지가 시행되고 있다. 카하마르카 보건당국 관계자는 "주민들이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지 않고 있는 게 가장 큰 문제"라면서 "강제성 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가 432만 명을 넘어선 중남미는 북미를 추월하면서 세계에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대륙이 됐다. 페루는 브라질, 멕시코에 이어 중남미에서 세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국가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