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까꿍”…4년 만에 모습 드러낸 멸종위기 수마트라호랑이(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3월, 4년 만에 태국 서부에서 포착된 멸종위기 수마트라호랑이가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 지난 3월, 4년 만에 태국 서부에서 포착된 멸종위기 수마트라호랑이가 카메라에 포착됐다(사진=DNP)

태국에서 멸종위기에 처한 호랑이가 4년 만에 포착됐다고 CNN 등 해외 언론이 29일 보도했다.

태국 국립공원·야생동식물보호부(DNP)는 멸종위기의 수마트라호랑이를 밀렵으로부터 보호하고 개체 수 정보를 얻기 위해 호랑이 서식지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관찰해 왔다.

그 결과 지난 2월~3월, 비교적 어린 개체로 보이는 수마트라호랑이 3마리가 카메라에 포착됐으며, 이중 하나는 카메라의 존재를 확인하고는 ‘눈도장’을 찍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매년 7월 29일로 지정된 ‘세계 호랑이의 날’에 맞춰 공개된 것이며, DNP와 영국 런던동물원 등이 함께 영상 속 호랑이들의 정체를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DNP에 따르면 해당 지역에서 멸종위기의 수마트라호랑이가 발견된 것은 무려 4년 만이다. DNP 측은 수마트라호랑이가 카메라에 포착된 지역이 태국 서부지역이라고 밝혔지만, 밀렵 등을 방지하고 개체 수를 보호하기 위해 정확한 위치는 공개하지 않았다.

▲ 지난 3월, 4년 만에 태국 서부에서 포착된 멸종위기 수마트라호랑이가 카메라에 포착됐다(사진=DNP)

▲ 지난 3월, 4년 만에 태국 서부에서 포착된 멸종위기 수마트라호랑이가 카메라에 포착됐다(사진=DNP)

호랑이 보호단체 판테라의 동남아시아 지부 관계자인 크리스 할램은 “우리는 카메라에 잡힌 수마트라호랑이들이 매우 어리고, 모두 수컷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면서 “이 호랑이들이 어떻게 해당 지역까지 들어왔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포착된 지역은 현재 강력한 보호조치가 이뤄지는 장소이며, 동시에 먹잇감이 매우 풍부한 곳인 것만은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멸종위기의 수마트라호랑이들이 발견된 것은 해당 지역에서의 호랑이 개체 수가 회복되고 있다는 매우 반가운 의미”라고 덧붙였다.

수마트라호랑이는 100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개체 수가 10만 마리에 육박했지만, 현재는 3900마리 정도만 남아있다. 이들은 인도와 태국 등지에 서식하며, 태국에는 고작 160마리 정도만 보고돼 있다.

수마트라호랑이를 멸종위기로 내몬 가장 큰 원인은 밀렵이다. 사람들은 호랑이의 가죽과 뼈 등을 얻기 위해 불법으로 사냥한 뒤 비싼 값을 팔고 팔아넘긴다. 호랑이 뼈와 이빨은 과학적으로 특별한 효능이 없다는 사실이 이미 밝혀졌지만, 중국에서는 여전히 약재로 빈번하게 사용된다. 지난 1월에도 수마트라호랑이 가죽을 약 9000만 루피아(한화 약 770만 원)에 팔려던 밀렵꾼이 체포됐다.



인간과 동물 사이의 갈등도 개체 수 급감의 원인 중 하나다. 지난 6월 인도네시아에서는 수마트라호랑이가 치명적인 독에 의해 독살당한 채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당국은 수마트라호랑이가 지속해서 가축을 해치자, 화가 난 농부들이 독극물을 이용해 수마트라호랑이를 독살한 것으로 추정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