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방호복 속 속옷’ 러 간호사, 기상 캐스터로 데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호복 속에 간호사복을 입지 않아 근무 중에 속옷을 노출한 사실이 세상에 공개돼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러시아의 한 간호사가 현지 방송사에서 얼마 전 기상 캐스터로 데뷔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리아 노보스티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나데즈다 주코바(23)라는 이름의 이 여성 간호사는 지난달 22일(현지시간) 국영 로시야1과 로시야24의 지역 방송 뉴스 프로그램에서 기상 캐스터로 등장해 일기 예보 소식을 전달했다.

앞서 현지 스포츠웨어 브랜드 ‘자스포츠’의 모델로도 데뷔해 주목을 받은 이 간호사는 이날 사전 인터뷰에서 “이번 출연 역시 내게 있어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처럼 그녀는 모델에 이어 기상 캐스터로 변신을 거듭하고 있지만,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되겠다는 자신의 꿈을 포기하지 않았기에 현재 간호사 일을 아직 관둘 계획은 없다고도 말했다.

수도 모스크바에서 약 200㎞ 떨어진 툴라주 주립감염병원 소속 간호사인 주코바는 지난 5월 방호복 속에 속옷 만 입고 환자들을 돌보다가 그 모습이 누군가의 사진에 찍혀 SNS에 게시된 뒤 “비키니 간호사”로 불리며 화제와 논란을 동시에 일으켰다.



당시 주코바는 “통풍도 안 되는 방호복이 너무 더워 그 안에 간호사복을 입지 않았을 뿐 내부가 비칠지는 몰랐다”고 항변했지만 보건당국과 병원 측은 과다 노출로 그녀에게 징계를 내렸고 그 사실은 금세 SNS를 통해 확산했다.

이에 따라 많은 네티즌은 그녀를 응원하기 위해 잇달아 방호복 속 비키니나 속옷 차림으로 인증샷을 찍어 올렸다.

덕분에 당국은 해당 간호사에게 내렸던 징계를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