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모두 마스크 쓴 모범 시장과 시민들…알고보니 포토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돈을 주고 사지 않아도 되고 깜빡 잊었다고 걱정할 필요도 없다. 재활용에도 문제가 없고 날씨가 더워도 숨을 쉬는 데 불편이 없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세계적으로 마스크 사용이 보편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런 마스크가 나온다면 얼마나 좋을까 라고 한번쯤 생각해본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다.

이런 기대 섞인 상상을 현실화(?)한 멕시코의 한 시장에게 비판이 빗발치고 있다.

멕시코 바하칼리포르니아주(州)의 지방도시 코몬두의 시장 왈테르 발렌수엘라 아코스타는 최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자신의 활동상을 기록한 복수의 사진을 올렸다. 발로 뛰어다니면서 시민들을 만나 위로하고, 경찰 등 공무원들을 격려하는 사진들이다.

아코스타 시장은 "이번 목요일(사진을 찍은 지난달 30일)은 매우 생산적인 하루였다"면서 "우리의 친구들(시민들을 지칭)을 찾아가 무엇이 필요한지 말을 들어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언제나 가까운 곳에서 모든 시민들과 함께한다",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고, 모든 방역수칙을 지킨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도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면서) 도시 곳곳을 돌며 시민들을 방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과 글을 보면 이런 모범적인 시장이 없다. 하지만 그에겐 칭찬 대신 조롱과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이유는 무엇일까?

문제는 마스크였다. 아코스타 시장이 올린 사진을 보면 포즈를 취한 시장과 시민들은 하나같이 하늘색 마스크를 하고 있다. 답답하다고 코를 드러내거나 삐딱하게 마스크를 쓴 사람은 단 한 사람도 보이지 않는다.

네티즌들은 사진을 살펴보다 곧 무릎을 쳤다. 사진 속 인물들이 모범적으로 착용하고 있는 마스크는 포토샵으로 엉성하게 덧붙인 가짜였기 때문.

아코스타 시장의 사진과 글엔 조롱 섞은 댓글이 쇄도하기 시작했다.

한 네티즌은 "멕시코 코문두가 세계 최초로 '디지털 마스크'를 만들어 보급했군요. 이제 세계적으로 유명한 도시가 되겠습니다"며 비꼬았다. 또 다른 네티즌은 "조잡하게 조작한 사진이네요"라면서 "더 늦기 전에 마스크 착용하지 않고 돌아다녔다고 즉각 사과 하시죠?"라고 지적했다.

미래를 예상한 네티즌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시장이 발뺌을 하기 위해) 이제 곧 SNS 계정이 해킹을 당했다는 말이 나올 것"이라고 예언(?)을 했다.



여론이 들끓고 있지만 아코스타 시장은 무슨 배짱인지 아직 사진에 대한 해명을 내놓지 않고 버티기를 하고 있다. 공식 사과도 없었다.

한편 멕시코는 브라질, 콜롬비아와 함께 중남미에서 코로나19 인명피해가 가장 큰 국가다. 바하칼리포르니아에선 지금까지 확진자 4270명, 사망자 196명이 나왔다.

아코스타가 시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코문두에선 최소한 300명 이상의 확진자와 19~24명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