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코로나의 슬픈 현실…볼리비아에 찾아가는 시신화장서비스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남미 볼리비아에서 급기야 '찾아가는' 시신화장서비스가 등장했다.

4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가정방문 시신화장서비스는 최근 볼리비아 라파스 등 코로나19 확산이 빠른 도시에서 첫 선을 보였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워낙 빠르게 늘어나면서 병원과 장례시스템이 포화상태에 달하자 등장한 서비스다. 현지 언론은 "이동식 시신화장서비스가 처음으로 등장한 곳은 라파스"라며 "유족이 전화로 연락을 하면 이동식 화로가 집까지 찾아가 시신을 화장해준다"고 보도했다.

트레일러처럼 자동차에 연결해 끌고 다니는 이동식 화로는 LPG 통가스를 이용해 시신을 화장한다. 화장에 걸리는 시간은 관의 크기나 시신의 체구에 따라 약 50~70분이다. 하루 평균 12구 화장이 가능하다고 한다. 이동식 화로는 볼리비아에서 개발된 시설로 크기는 폭 3m, 길이 5m 정도다. 가격은 2만7500달러(약 3300만원)에서 시작해 최고 7만5000달러(약 9000만원)에 이른다.

시신화장용 이동식 화로 개발에 참여한 엔지니어 알도 미세로치는 "얼마나 자동화가 되어 있는가에 따라 가격에 차이가 많다"며 "다만 화로를 가동하는 데 드는 비용엔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신 1구를 화장할 때 필요한 연료는 10kg짜리 통가스 2개다. 통가스 가격은 45볼리비아노, 우리 돈 7780원 정도다.

미세로치는 "화장터를 이용할 때보다 오히려 비용이 절감된다"며 "앞으로 볼리비아 전역으로 이동식 화장서비스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4일 현재 볼리비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만1846명, 사망자는 3228명으로 브라질이나 콜롬비아, 칠레 등 다른 남미국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그러나 의료와 장례시스템이 워낙 열악해 확진자 치료와 시신처리와 관련해선 가장 곤란을 겪고 있는 국가 중 하나다. 주요 도시 곳곳에서 거리에 방치된 코로나19 사망자 시신이 목격되는 등 참혹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미세로치는 "병원과 장의사가 불어나는 사망자를 처리하지 못해 사실상 붕괴된 상태"라며 "이동식 화장이 이 문제에 효과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