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하와이 대형 교회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보다 위험” 주장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와이 주 정부가 대형 교회의 가짜 뉴스 설파 행위에 대해 공개 비판을 가했다. 하와이 주 호놀룰루 소재의 갈보리 채플 측이 자신들이 운영하는 공식 홈페이지에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 보다 더 위협적이다’는 내용의 문서를 게재한 것과 관련해 주 정부가 직접 나서 가짜 뉴스라고 밝힌 것. 논란이 된 교회는 주 내에서 가장 큰 규모의 교회로 알려진 곳이라는 점에서 더 큰 이목이 집중됐다.

더욱이 해당 교회가 공개한 문서에는 ‘마스크 착용 시 호흡 곤란을 불러올 위험이 높으며 바이러스가 마스크 표면에 밀집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해당 문서 하단에는 ‘미 연방 정부 법무부’ 직인도 찍혀 있다.

이와 관련, 주 정부는 미 연방 법무부 직인은 ‘위조된 것이 분명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문서가 공개된 당일은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수가 207명에 달하는 등 전염병 재확산 분위기가 감지된 상황이었다. 때문에 주 정부는 10명 이상의 주민들이 모임을 갖는 실내외 활동을 금지하는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또 기존 대형 마트와 상점 등의 입장 시에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던 것에서 나아가 실외 활동 중에도 반드시 마스크 착용을 하도록 강제했다.

이 같은 주 정부의 공식 입장과 정반대의 ‘가짜 문서’를 게재한 해당 교회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 관계자는 “해당 문서는 미 연방 법무부의 도장이 날인돼 마치 정부의 공식 입장처럼 믿도록 의도됐다”면서 “또, 문서의 내용처럼 마스크 착용이 오히려 호흡을 방해하고 바이러스 감염에 치명적이라는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주 보건부 역시 마스크 착용을 금지한 해당 가짜 문서와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브루스 앤더슨 보건부장은 “연방 정부의 날인이 포함된 가짜 문서 탓에 많은 주민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면서 “하지만 해당 문서 내용은 분명히 가짜 뉴스다. 주 정부가 해당 문서의 내용처럼 마스크 착용을 금지할 지 여부를 고려 중이라는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더욱이 해당 교회가 현재 호놀룰루 시장 후보자인 버드 스톤브레이커의 부친 빌 스톤브레이커 소유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커지는 분위기다. 현지 방송에 출연한 빌 스톤브레이커는 “이번 마스크 관련 가짜 문서를 게시한 것은 전적으로 실수에서 기인한 것이며, 논란이 된 당일 오후 즉시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다만 그는 해당 미 연방 법무부 직인이 찍힌 가짜 문서를 얻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명확한 설명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같은 대형 교회의 잘못이 알려지자 현지 누리꾼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교회 목사가 현재 호놀룰루 시장 유력 후보자의 부친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들 가족들이 ‘trumptard’일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았다. Trumptard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를 겨냥해 모욕적인 의미로 비난하는 미국의 신종 속어다.

호놀룰루=임지연 통신원 808ddongcho@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