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쓰레기가 돈이 되네… ‘오래된 유리병’ 판매 사업하는 英 7세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래된 유리병을 모아 판매하는 사업을 시작한 영국의 7세 소녀 로이드

영국의 7세 아이가 오래전 버려진 유리병들을 모아 ‘신박한 사업’을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4일 보도에 따르면 잉글랜드 중부 웨스트미들랜즈에 사는 베스티-매 로이드(7)는 최근 자신의 집 뒷마당에서 사업을 시작했다. 어린 소녀의 사업 아이템은 다름 아닌 버려진 유리병.

로이드의 사업이 눈길을 사로잡은 이유는 그저 쓰레기에 불과한 평범한 유리병을 파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이 소녀는 집 주위의 진흙밭이나 대규모 쓰레기 매립지를 뒤져 빅토리아시대를 연상케 하는 고풍적인 디자인의 유리병이나 고전과 현대를 섞은 듯한 독특한 느낌의 유리병들을 모으기 시작했다.

▲ 오래된 유리병을 모아 판매하는 사업을 시작한 영국의 7세 소녀 로이드

▲ 오래된 유리병을 모아 판매하는 사업을 시작한 영국의 7세 소녀 로이드. 아버지(사진)와 함께 쓰레기 매립지나 산 등지에서 버려진 유리병을 캐낸 뒤 이를 판매한다.

로이드가 수집한 오래된 유리병이나 커피잔 등의 역사는 1930년대부터 이르면 187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 소녀는 아버지와 함께 웨스트미들랜즈 주 전역에 있는 쓰레기매립지를 직접 찾고, 삽 하나로 매립지 곳곳을 뒤지며 ‘모래 속의 진주’를 찾아 헤맨다. 이렇게 모은 유리병은 깨끗이 씻어 잘 말린 뒤, 집 뒷마당에 오픈한 가게에 진열하고 판매한다.

대부분의 거래는 SNS를 통해 이뤄지는데, 사업을 시작한 지 불과 몇 개월 만에 관심을 보이는 소비자들이 생겨났다. 이들은 대체로 골동품을 좋아하거나 고전적이고 독특한 장식품을 수집하는 사람들이다.

로이드가 포장지 등에 사용한 비용을 제외하고 지금까지 벌어들인 순수익은 600파운드(한화 약 94만 원)에 달한다.

▲ 오래된 유리병을 모아 판매하는 사업을 시작한 영국의 7세 소녀 로이드.

▲ 오래된 유리병을 모아 판매하는 사업을 시작한 영국의 7세 소녀 로이드.

‘베스티의 보틀숍’이라는 상호까지 정하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 로이드는 “이 사업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은 더럽고 지저분한 곳을 뒤지고 파내 유리병을 찾는 것”이라면서 “오래된 유리병이 가진 특유의 색깔과 크기가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이어 “벌어들인 돈 일부로 노트북을 샀다. 이것으로 친구들과 이야기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좋다”고 덧붙였다.



로이드의 부모는 “이러한 과정은 딸이 경제에 대해 배우는데 분명 좋은 역할을 할 것이라 믿는다”면서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는지, 점점 더 많은 사람이 문의를 해오고 있어 딸은 조만간 돈을 더 벌어들일 수 있을 것 같다”며 웃음을 보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