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태풍 하구핏 직격탄…아파트 2000세대 창문 ‘와장창’ 날벼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벽에 불어 닥친 강풍으로 아파트 2000세대 유리창이 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아파트 한 동 전체의 베란다 유리창이 깨져 바닥으로 추락하는 등 아찔한 사고가 이어졌다. 중국 저장성(浙江) 타이저우(台州) 해안가에 소재한 아파트 주민들이 태풍 ‘하구핏’의 직격탄을 맞았다고 현지 언론들이 5일 보도했다.

총 39동 2600세대가 거주하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강풍 피해를 입은 것은 지난 4일 새벽 3시 경이었다. 일부 아파트 베란다에 설치돼 있던 알루미늄과 통유리가 깨져 1층 바닥으로 떨어졌다. 또 깨진 유리창 안으로 불어 닥친 강풍 탓에 일부 주택의 세탁기와 건조기 등 전자제품이 추락하는 등 아찔한 사고가 이어졌다. 해당 주택은 복층 구조로 설계되어 있으며 인근 바다와 인접한 고가 주택으로 전해졌다.

해당 아파트 29동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진 씨는 “당일 새벽부터 강풍이 몇 차례 불어왔는데 우리 집보다 더 높은 층에서 ‘와장창’하는 소리가 나면서 유리 파편들이 창밖으로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다행히 당시 우리 집은 큰 피해가 없었으나 수차례 불어오는 강풍을 못 이기고 베란다 창문이 크게 흔들렸고 곧장 15층 베란다 유리가 통째로 바닥에 떨어졌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어 “지난 2년 동안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이럴게 큰 규모의 태풍을 본 적이 없다”면서 “사건 당일 창밖에는 태풍으로 휘감긴 여러 가지 잡동사니들이 언제 또 부서질지 몰라 방에 있던 가족들을 깨워서 함께 지하 차고로 뛰어가 대피했다”고 덧붙였다. 사건 당일 오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 단지의 수목 수 십 그루가 태풍에 훼손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수 십 가구의 세탁기와 건조기 등 사건 당일 베란다 유리창이 깨진 주택 내부 가전 제품들이 1층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날 사고로 총 2600세대의 아파트 주민 가운데 무려 2000세대의 주택이 피해를 입었다. 또, 떨어진 유리 파편 등으로 1층에 주차돼 있었던 자동차 10여 대가 파손됐다.

한편, 이번 강풍으로 이 일대 주택들은 전기 시설 파손과 상수도 파열 등으로 불편을 겪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일부 통신사 시설이 파괴, 사고 당일 오후까지 통신 장애가 계속됐다. 5일 현재 해당 지역 통신 시설은 모두 복구된 상태다. 관할 공안국은 태풍 이후 정확한 주민들의 피해 규모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민들의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방송을 지속적으로 시청, 상황 파악 및 일기 예보 등에 귀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