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구독자 2000만’ 유튜브 스타 자택, FBI·SWAT가 급습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200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거느린 유튜브 스타 제이크 폴(23)의 자택을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특수기동대(SWAT)가 급습했다.

6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5일 아침 6시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폴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이 진행돼 여러 정의 총기들이 압수됐다고 보도했다.

유튜브 최고의 '관종 스타'로 평가받는 폴은 수영장에 불을 지르거나 절도, 각종 범법 행위 등 온갖 기행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속된 말로 '떼돈'을 벌었다. 구독자만 2000만 명이 넘어서 지난 2018년에는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두번째로 많은 돈을 버는 유튜버로 꼽힐 정도. 이번에 압수수색 대상이 된 LA 자택도 무려 690만 달러(약 82억원)에 달할 정도로 값비싸다.  

폴의 자택이 압수수색을 당한 이유는 지난 5월 30일과 31일 애리조나 주에서 일어난 조지 플로이드 사망 시위와 관계가 있다.

당시 일부 시위대들이 쇼핑센터를 부수고 들어가 여러 상점의 물건을 약탈했는데 폴이 이와 연관되어 있다는 혐의 때문. 경찰은 "폴이 폭동의 가담자라고 밝힌 수백 건의 제보와 영상을 제보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대해 폴은 "당시 플로이드의 죽음을 비판하기 위한 평화시위에 참여했으며 약탈을 목격하기는 했으나 참여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압수수색에서 경찰은 최소 3정 이상의 소총을 찾아내 압수했으며 당시 폴은 집에 있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FBI 대변인은 “법원의 영장을 받아 압수수색을 진행했으며 수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