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같이 좀 먹읍시다”…야외 테이블에 동석한 흑곰 포착(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원으로 소풍을 떠나 한가로운 식사를 즐기는 일행의 테이블에 ‘불청객’이 찾아왔다. 다름 아닌 배고픔에 굶주린 거대한 곰 한 마리였다.

최근 미국 동부 메릴랜드주의 한 국립공원으로 여행을 떠난 케이트린 네스빗(29)은 우연히 같은 곳으로 여행 온 일행과 곰이 조우하는 장면을 카메라에 담았다. 당시 일행은 공원 내 테이블에서 한가롭게 샌드위치를 즐기고 있었는데, 흑곰 한 마리가 이들의 테이블로 슬그머니 다가와 마치 자신의 자리인 것처럼 앉더니 먹을 것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흑곰은 테이블에 마련된 의자의 끄트머리에 걸터앉더니, 일행이 만들고 있던 샌드위치와 땅콩버터를 뚫어지게 바라봤다.

입맛을 쩝쩝 다시는 흑곰을 본 일행은 땅콩버터를 빵에 듬뿍 바른 뒤 용감하게 흑곰에게 이를 건넸다. 흑곰은 마치 이들과 일행인 것처럼 의자에 앉아 자연스럽게 남성이 준 샌드위치를 받아들고는 맛있게 먹었다.

영상을 촬영한 네스빗은 “소풍을 떠난 공원 일대에 곰이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다. 곰을 만나면 갑자기 크게 움직이거나 당황하면 안 된다고 들었기에 우리 모두 차분하게 행동했다”면서 “사실은 곰이 우리 가족이나 (곰과 ‘동석’한) 그들을 공격할까봐 매우 두려웠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람들에게서 땅콩버터를 바른 샌드위치 여러 개를 얻어먹은 흑곰은 유유히 숲으로 돌아갔고, 다행히 곰과 충돌하는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사람의 안전뿐만 아니라 곰의 안전을 위해서도 가까이에서 음식을 직접 건네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며 지적을 쏟아냈다. 메릴랜드주 자연보호구역 관계자 역시 같은 상황에서 곰에게 음식을 주면 습관적으로 다시 사람들이 있는 곳을 찾을 수 있다며, 사람이 야생 곰에게 직접 먹이를 주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 지난 7월 멕시코 공원에서 산책객에 접근한 야생 곰

사람과 곰이 지나치게 가까워지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최근 멕시코의 한 공원에서는 일명 ‘셀카 곰’이 산책하던 여성들에게 바짝 접근해 함께 사진을 찍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당시 영상 속에서는 곰이 공격성을 보이지 않았지만, 언제 돌변해 사람을 해칠지 모르는 만큼 위험한 상황이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멕시코 당국은 사람들이 주는 먹이에 익숙해진 야생 곰이 사람을 낯설어하지 않고 이상행동을 보이는 것이라며, 곰과 사람 모두의 안전을 위해 곰을 생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