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세계서 가장 작은 코끼리’…초희귀 ‘코끼리땃쥐’ 52년 만에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작은 코끼리'로 통하는 희귀 동물이 아프리카 대륙 북동쪽 지부티에서 50여년 만에 재발견됐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해외 주요언론은 '소말리 코끼리땃쥐'(Somali elephant shrew, 또는 Somali sengi)가 52년 만의 '무명생활' 끝에 과학계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이름도 생소한 코끼리땃쥐는 쥐만한 작은 덩치를 가진 포유류로 아프리카에 서식하며 지금은 멸종위기종에 처해있다. 특히 만화에서나 등장할 법한 귀여운 외모에 신기하게도 코끼리와 유사한 긴 코를 가진 것이 특징. 더욱 흥미로운 점은 코끼리땃쥐라는 특이한 이름을 가진 이 동물이 실제로 코끼리와도 '친척관계'라는 사실이다. 정확히는 코끼리 조상의 DNA와 관계가 있는데 현생 코끼리와 공통의 조상으로부터 진화된 생물 분류군에 속하므로, 코끼리와 먼 친척이라 볼 수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현재 코끼리땃쥐는 총 20종이 존재하는데 이번에 재발견된 소말리 코끼리땃쥐는 1968년 과학자들에게 의해 발견된 것이 마지막이다. 그간 지부티의 주민들 사이에서 소말리 코끼리땃쥐가 살고있다는 목격담은 많았으나 과학자들에 의해 확인된 것은 52년 만인 셈이다.

연구에 참여한 미국 듀크대학 스티븐 헤리티지 박사는 "소말리 코끼리땃쥐가 다시 발견됐을 때 탐사팀은 정말 흥분했다"면서 "보자마자 특별한 종인 것을 알았으며 다시 연구 대상에 올릴 수 있어 너무나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누군가는 소말리 코끼리땃쥐라는 잃어버린 종을 반드시 찾아 나서야했다"면서 "세상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동물이지만 실제로 본다면 숭배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소말리 코끼리땃쥐는 총 39개의 표본 만이 세계 여러 자연사박물관에 보존되고 있을만큼 희귀하다. 특히 세계야생생물보존협회(Global Wildlife onservation)는 과거 소말리 코끼리땃쥐를 꼭 찾아야 하는 사라진 25종(25 most wanted lost species)에 올리기도 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