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굶주린 야생 코끼리 플라스틱 쓰레기 ‘꿀꺽’…인간이 만든 비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굶주린 야생 코끼리가 플라스틱 쓰레기를 집어삼키는 충격적인 장면이 포착됐다. 7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인도의 한 마을에서 먹이를 찾아 쓰레기 더미를 헤집는 코끼리가 목격됐다고 전했다.

굶주린 야생 코끼리가 플라스틱 쓰레기를 집어삼키는 충격적인 장면이 포착됐다. 7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인도의 한 마을에서 먹이를 찾아 쓰레기 더미를 헤집는 코끼리가 목격됐다고 전했다.

현지 기자 프라나브 다스는 지난달 인도 서벵골주에서 쓰레기를 뒤지는 야생 코끼리를 발견했다. 그는 “관광객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 더미에서 먹이를 찾던 코끼리가 플라스틱 쓰레기를 삼켰다. 보기만 해도 끔찍한 장면이었다”며 혀를 내둘렀다.

코끼리가 당도한 풀숲에는 플라스틱 용기와 유리병, 가방 등 온갖 쓰레기가 잡다했다. 아무렇게나 버려져 산을 이룬 쓰레기 사이를 헤치고 지나가는 코끼리 등 위에는 쓰레기가 가득했다. 먹이를 뒤적거리다가 쓸모없다 싶은 것들은 모조리 등 뒤로 집어 던진 탓이었다.

다스는 “승합차 몇 대가 버리고 간 쓰레기다. 플라스틱을 먹는 코끼리 사진이 쓰레기 투기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기 바란다. 환경을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인도코끼리를 포함한 아시아코끼리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에 멸종위기(EN)종으로 올라 있으며, 그중 절반은 인도에 서식한다. 그러나 각종 개발사업으로 서식지를 잃은 코끼리가 숲 밖으로 나와 먹이를 찾아다니다 목숨을 잃는 일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6월 인도 남부 케랄라주에서는 임신한 암컷 코끼리가 폭죽이 가득 든 파인애플을 먹었다가 숨진 사건이 있었다. 먹이에 폭약을 넣은 이른바 ‘미끼 폭탄’은 주로 멧돼지를 사냥하는 데 사용되는데, 이번에는 코끼리가 희생됐다.

▲ 사진=AFP 연합뉴스

먹이를 찾아 단체로 길을 나선 야생 코끼리 무리가 철로에서 열차에 치여 죽는 일도 흔하다. 2018년 인도 동부 오디샤주에서는 새끼를 포함해 두 달 새 총 9마리의 야생 코끼리가 화물열차에 치여 철로에서 숨을 거뒀다. 올 초에도 인도 가우하티 외곽 판바리에 야생 코끼리 30여 마리가 떼로 몰려나와 철길을 건너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연출됐다.

야생동물 보호 전문가들은 숲을 침범한 인간 때문에 코끼리가 설 자리는 점점 줄고 있다고 경고하고, 코끼리와의 공존을 도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