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서 악명높은 ‘거대 외눈’ 악어 잡혔다…길이 3.65m, 무게 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美서 악명높은 ‘거대 외눈’ 악어 잡혔다…길이 3.65m, 무게 217㎏

미국 미시시피주(州)에 있는 강에서 최근 지난 몇 년 동안 여러 사람에게 목격돼왔던 거대 외눈 악어가 마침내 붙잡혀 화제다.

CNN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미시시피 베이 세인트루이스가 접한 다이아몬드헤드에 있는 저던강에서 몸길이 3.65m짜리 거대 외눈 악어가 잡혔다.



악어 포획 전문가인 존 래드너는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9일 동료 데릭 스티글릿과 함께 보트를 타고 2m급 악어를 포획하기 위해 쫓고 있었다. 하지만 이들은 늪지대에서 악어 흔적을 놓치는 바람에 다른 악어를 찾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그때 보트 앞에 있던 스티글릿이 수면 위로 올라온 악어 눈을 우연히 발견하고 “저기 있다!”고 외치며 손에 들고 있던 갈고리를 내던져 걸었다.

보통 악어는 이런 자극이 가해지면 거칠게 회전하지만, 이 악어는 처음에 이렇다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아 래드너는 잠시 통나무로 착각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이들은 이내 자신들이 잡으려고 하는 악어의 크기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수면 위로 드러난 몸길이가 처음에 쫓던 악어보다 배는 컸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 악어는 이들이 평소 포획하던 악어들보다 힘도 훨씬 강해 포획에 상당한 애를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래드너는 CNN에 “(악어를) 끌어올릴 때 그 눈과 이빨의 모습은 마치 (영화) 쥐라기 공원에서 티라노사우루스 렉스를 처음 봤을 때 느낌처럼 거대했다”고 떠올렸다.

래드너는 또 “이번에 우리가 잡은 악어는 오래 전부터 이 강에서 목격돼 왔던 악명높은 거대 외눈 악어였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이 악어는 당시 두 전문가가 타고 있던 4.2m짜리 보트에 싣기에는 너무 컸다. 이 때문에 래드너는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더 큰 보트를 가져와 달라고 요청했다. 그때까지 두 사람은 악어를 보트 옆에 묶어둔 채 악어가 날뛰어도 보트가 뒤집히지 않기를 바랄 뿐이었다.

그 후 이들이 도착한 보트에 이 악어를 싣는 데는 무려 3시간이나 걸렸다. 그러고 나서 이들은 악어를 물가까지 간신히 옮긴 뒤 다시 트랙터를 이용해 옮겼다.

이 악어를 확인하러온 수렵구 관리자는 악어의 몸길이는 약 3.65m, 몸무게는 약 217㎏에 달하는 것을 확인했다. 그는 또 “이 악어는 다이아몬드헤드 지역에서 지난 15년 동안 잡힌 악어들 가운데 가장 크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래드너는 “처음에 난 ‘공룡을 잡았다’고 말했을 만큼 악어 크기에 놀랐었다. 이는 일생에 한 번 일을까 말까한 일”이라면서 “우리가 이 악어를 잡을 수 있었다는 것에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에서 잡히는 악어는 호주에 사는 바다악어와 다른 종으로 엘리게이터 악어에 속한다. 이들은 크로커다일 악어들보다 비교적 온순하며 크기도 좀 더 작다. 지금까지 잡힌 가장 큰 엘리게이터 악어는 5m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존 래드너/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