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확진자만 410만명 인데…코로나 끝난듯 꽉 찬 브라질 해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시민들로 꽉 찬 이파네마 해변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무려 400만 명이 훌쩍 넘는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한 브라질이지만 해변에는 여느 때와 다름없는 대규모 인파가 몰렸다.

지난 7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연휴를 맞은 브라질 해변에 수많은 인파가 모여 해수욕을 즐겼다고 보도했다.

수많은 파라솔로 빽빽한 이곳은 리우데자네이루 남쪽에 있는 세계적인 바닷가 휴양지 이파네마 해변이다. 사진이 촬영된 것은 지난 6일 일요일로, 당시 연휴를 맞은 브라질인들로 해변은 마치 코로나가 종식된 듯 최절정을 맞았다. 현지언론은 "해변에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들면서 빈 공간을 찾는데 어려움을 느낄 정도였다"면서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빽빽하게 모여있었다"고 보도했다.

▲ 시민들로 꽉 찬 이파네마 해변의 모습.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언론에 보도된 사진만 보면 팬데믹이 끝난 것 처럼 보이지만 사실 브라질은 미국과 인도에 이어 코로나19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를 낳고있는 국가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8일 기준 브라질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410만명을 넘어섰으며 사망자도 무려 12만 명에 달한다.  

▲ 시민들로 꽉 찬 이파네마 해변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이같은 최악의 상황에서도 시민들이 해변으로 몰려나온 것은 브라질 독립기념일(7일)까지 이어지는 연휴이기 때문으로 특히 30℃를 오르내리는 무더위도 방역지침을 무시하는데 한 몫 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라질 지역 당국은 주요 해변에 경찰과 방역 요원들이 대거 배치돼 방역 지침을 준수하도록 단속에 나섰으나 오히려 시민들과 충돌을 빚기도 했다.



현지언론은 "최근 팬데믹이 다소 완화되고 있는 징후가 나타나면서 방역 조치에 지친 시민들이 마치 대유행이 끝난 것처럼 해변으로 몰려들었다"면서 "확진자 85만, 사망자 3만1000명이 나온 상파울루에서도 역시 같은 모습이 펼쳐졌다"고 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