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고령 남성만 골라 10년간 결혼 8번 한 여성의 실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출처=123rf.com)

인도의 한 여성이 10년 동안 무려 8명의 노인과 결혼하며 각종 금품과 현금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의 추적을 받고 있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의 4일 보도에 따르면 아내와 사별한 뒤 자녀와도 따로 살면서 외로움을 느끼던 66세 남성은 우연히 신문에서 한 결혼정보회사의 광고를 접했고, 회사 측은 그에게 어울리는 여성을 소개해주겠다며 유혹했다.

결혼정보회사가 소개한 여성인 모니카 말릭은 자신이 이혼녀라고 주장했으며, 몇 주간 만남을 이어간 끝에 두 사람은 지난해 8월 결혼해 함께 살기 시작했다.

하지만 결혼생활을 시작한 뒤 불과 두 달이 지난 후, 말릭은 연기처럼 사라졌다. 피해 남성은 재혼한 아내가 사라지면서 15만 루피 (한화 약 243만 원) 상당의 귀중품도 함께 사라졌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 인도 고령 남성 자료사진(출처=123rf.com)

▲ 인도전통 금 목걸이 자료사진(출처=123rf.com)

피해 남성은 결혼정보회사에 전화를 걸어 항의했지만, 도리어 ‘거짓 정보를 유포하려는 죄’로 고소하겠다는 협박을 받았다. 결국 그는 직접 경찰서로 찾아가 해당 피해 사실을 알리고 조사를 요청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여성으로부터 피해를 입은 남성은 한 명 만이 아니었다. 이 여성은 해당 결혼정보업체와 짜고 10년 동안 무려 8번이나 결혼한 뒤 금품을 훔쳐 달아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8번의 사기 결혼으로 인한 갈취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피해 남성 모두 이혼 또는 사별을 겪은 고령의 남성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피해자만 8명에 달한다는 사실이 확인되자 현지 경찰은 이 여성을 수배 명단에 올리고 추적하기 시작했다. 또 범죄에 가담한 결혼정보업체와 여성의 가족들도 조사 대상에 포함했다고 현지 경찰은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