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100만분의 1 확률…희귀 ‘화이트 버펄로’ 美서 탄생(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00만분의 1 확률로 태어난다는 매우 희귀한 흰색 아메리카들소, 흰색 버펄로의 모습

미국 서부 몬태나주에서 매우 희귀한 흰 아메리카들소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몬태나주 지역 일간지인 그레이트폴스트리뷴의 8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월 태어난 것으로 알려진 새끼 아메리카들소는 온몸이 새하얀 털로 뒤덮여 있는 암컷이다.

버펄로라고도 불리는 아메리카들소는 북아메리카 대륙에서 무리 지어 생활한다. 소목 소과에 속하며, 대체로 검은색에 가까운 짙은 흑갈색 털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공개된 새끼 버펄로는 짙은 색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새하얀 털을 가지고 있으며, 털 색 때문에 기존의 우락부락하고 사나운 이미지의 버펄로와 달리 온순한 양과 더 유사한 외모다.

▲ 100만분의 1 확률로 태어난다는 매우 희귀한 흰색 아메리카들소, 흰색 버펄로의 모습

▲ 100만분의 1 확률로 태어난다는 매우 희귀한 흰색 아메리카들소, 흰색 버펄로의 모습

전문가들은 온몸이 새하얀 ‘화이트 버펄로’가 태어날 확률이 100만 분의 1 정도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희귀하다고 입을 모았다. 다만 이 버펄로가 자라면서 다른 들소와 비슷한 짙은 색의 털을 갖게 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야생생물학자인 크레이그 놀스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흰색 털은 열성 유전자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렇게 태어난 새끼 버펄로도 성체가 되면 털 색깔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면서 ”흰색 털과 파란 눈을 가졌다면 일종의 질병에 걸린 것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매우 보기 드문 ‘화이트 버펄로’의 탄생은 몬태나주에 사는 원주민들을 한자리에 모이게 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9일, 몬태나주에 사는 7개의 원주민 부족 30여 명은 한자리에 모여 화이트 버펄로의 탄생을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

한 원주민은 “창조주(조물주)가 모든 불평등을 의미하는 뜻에서 이 화이트 버펄로를 우리에게 보내준 것으로 믿는다”면서 “우리는 현재 매우 혼란 속에 살고 있다. 우리 사회는 코로나바이러스와 인종차별 등으로 변질됐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 희귀한 화이트 버펄로는 희망을 의미한다. 동시에 화합과 여성의 인권 신장을 의미하기도 한다”고 강조했다.

원주민들이 이토록 ‘열광’하는 것은 오랫동안 조물주가 토착민에게 신성한 메시지와 예언을 전달할 때 버펄로를 이용해 왔다고 믿어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일부 부족민들은 이 화이트 버펄로가 더 많은 여성이 권위와 힘을 가져야 한다는 조물주의 메시지로 해석하고 있다.



한편 현지 전문가들은 ‘화이트 버펄로’의 탄생이 목장주들에게 이익을 가져다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비슷한 색의 소를 번식시키기 위해 더 많은 돈을 내려는 사람들이 늘기 때문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