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왜 여기에” 해변서 끌려나온 코로나19 확진자…스페인 ‘마스크 반대’ 골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해변을 활보한 여성이 동료들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해변을 활보한 여성이 동료들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스페인 경찰은 5일(현지시간) 북부 항구도시 산세바스티안에서 방역수칙을 어기고 돌아다니던 확진자 한 명을 붙잡아 연행했다.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서핑을 즐기던 여성은 출동한 경찰을 보고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수갑을 채워 연행하려는 경찰 손을 거칠게 뿌리치기도 했다. 적개심을 드러내며 한동안 강하게 저항하던 여성은 얼마 후 방역복을 입은 요원들에게 붙들려 끌려나갔다.

현지언론은 인근 다른 해변에서 안전요원으로 일하던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고도 계속 서핑을 즐기다 이를 본 동료들 신고로 붙잡혔다고 전했다. 체포된 여성은 감염 수칙을 위반한 혐의로 최소 850만 원의 벌금을 물게 될 것으로 보인다. 만약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퍼트린 것이 확인될 경우 벌금은 1억5000만 원까지 높아진다.

이날은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서 마스크 반대 시위가 벌어진 날이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더욱 강화된 제한조치가 내려진 이후, 스페인에서는 주말마다 규제에 반대하는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정부가 새로운 방역수칙을 발표한 직후인 지난달 16일에는 시위대 수백 명이 마드리드 콜론 광장에 집결했다.

▲ 스페인 마드리드서 열린 마스크 착용 반대 시위./사진=AFP 연합뉴스

시위대는 “바이러스는 존재하지 않는다”, “마스크를 없애라”, “우리는 두렵지 않다”는 내용이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반대했다. 정부가 자유를 제한하려 감염 숫자를 과장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5일에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시위대 수백 명이 거리로 나와 개인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소리쳤다. 경찰은 이들 중 13명을 구속했다. 마스크 미착용 혐의로 체포된 사람들은 최소 40만 원에서 최대 80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질 예정이다.

한풀 꺾였던 스페인의 코로나19 사태는 7월부터 서서히 재점화됐다. 지난달 21일 하루 동안만 9052명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져 나왔다. 지난달 31일에는 유럽에서 처음으로 누적 확진자가 50만 명을 넘어섰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7일 현재 스페인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2만5549명으로, 유럽 최대를 기록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