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초등 입학 첫날 교문에 깔려 학생 3명 숨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입학 첫날 학교 교문에 깔려 유치원생 1명과 초등 1년생 2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베트남 현지 언론 VN익스프레스는 7일 오후 1시 15분경 라오까이성의 한 초등학교에서 4살 유치원생과 2명의 초등학교 1학년 학생이 붕괴된 교문에 깔려 그 자리에서 숨졌다고 전했다. 또한 그 자리에 있던 3명의 초등학생은 머리와 얼굴을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에서 사고를 목격한 학생들에 따르면 “아이들이 놀면서 교문에 매달렸는데, 갑자기 교문이 쓰러지면서 아이들이 그 밑에 깔렸다”고 전했다. 2m 높이의 교문은 철재로 만들어 졌다. 사고 당시에는 비가 내리지 않았지만, 전날 밤부터 당일 정오까지 폭우가 쏟아졌다. 일부에서는 강풍과 폭우가 교문을 쓰러뜨리는 데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특히 사고 당일은 초등학교 개학일로 숨진 아이들이 학교에 처음 발을 들인 날이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어린 학생들이 당한 뜻밖의 사고에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숨진 학생들의 가정에 깊은 애도를 전하며, 부상당한 아이들의 치료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정확한 사고 원인과 책임자를 밝히라고 지시했다. 더불어 교육훈련부와 인민위원회는 학교 설비 점검과 우기시 학생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고 직후 관할지역 당 지도부는 병원을 방문해 부상당한 학생들에게 위로금을 지급했다. 사망자 가족들에게도 위로금을 지급하고, 해당 부서에 사고 수습을 잘 마무리하도록 지시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