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배우 ‘기절 연기’ 보고 걱정돼 달려온 유기견…뜻밖의 감동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공연 도중 기절 연기를 선보인 배우에게 달려온 떠돌이개가 뜻밖의 위로를 선사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동물 전문매체 ‘더도도’는 터키 코자엘리주에서 열린 거리 공연이 갑자기 중단된 사연을 전했다.

공연 도중 기절 연기를 선보인 배우에게 달려온 떠돌이개가 뜻밖의 위로를 선사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동물 전문매체 ‘더도도’는 터키 코자엘리주에서 열린 거리 공연이 갑자기 중단된 사연을 전했다.

현지 배우 누만 에르투으룰 우준소이는 코자엘리주 이즈미트의 한 광장에서 동료 배우들과 야외 연극 공연을 펼쳤다. 광장을 둘러싸고 옹기종기 모인 관객들은 배우들의 열연에 집중했다. 극이 절정에 달했을 무렵 나온 그의 기절 연기는 몰입도를 높였다.

그때, 바닥에 드러누워 있는 그에게 저 멀리서 개 한 마리가 다가왔다. 쓰러진 우준소이에게 곧장 다가간 개는 얼굴을 핥고 몸을 둥글게 말아 포근하게 감싸주었다. 아무래도 연기 중인 그가 진짜 의식을 잃은 것이라고 생각한 모양이었다.

뜻밖의 훼방꾼(?)이 나타나 진행에 차질이 생기자 동료 배우들이 얼른 다가가 개를 달랬다. 하지만 개는 누워있는 우준소이를 지키려는 듯 사람들의 손길을 뿌리쳤다. 결국 끝까지 연기에 집중하며 눈을 감고 있던 우준소이가 몸을 일으킨 뒤에야 개는 순순히 자리를 떠났다. 돌발 상황에 공연은 잠시 중단됐지만 속깊은 유기견의 행동에 관객들은 일제히 환호했다.

우준소이는 “얼굴에 온기가 느껴졌다. 나는 동료 배우인 줄 알았다”고 설명했다. 온기의 주인이 다름 아닌 유기견이었다는 사실을 깨달았을 때는 감동을 주체할 수 없었다. 그는 “개가 핥기 시작했을 때 뭉클했다. 마치 나를 돕고 싶어하는 천사 같았다. 전혀 생각지 못한 상황이었다. 매우 감동적이었다”고 밝혔다.

또 개를 다시 보고 싶어 다음날 같은 장소를 찾았지만 만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우준소이는 “그곳에 자주 나타나는 개라고 들었는데 없더라”면서 “나타날 때까지 광장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별한 인연을 맺은 유기견과의 재결합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