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갑자기 뒤집힌 빙산…순식간에 지옥 오간 탐험가들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극을 탐험하던 탐험가들이 빙산을 조사하던 중 예상치 못한 사고를 당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남아프리카출신의 북극 탐험가인 마이크 혼과 프레드 럭스는 최근 노르웨이와 북극 사이의 군도인 스발바르 주변을 탐험하던 중 유유히 흘러가는 빙산을 발견하고는 접근했다.

두 사람은 빙산 가까이 다가간 뒤 얼음도끼와 얼음암벽 등산용 장화 등을 구비하고 빙산 등반을 시작했다.

하지만 빙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빙산이 기울기 시작했고, 이후 완전히 뒤집혔다. 탐험가 두 사람은 피할 겨를도 없이 영하를 오가는 차가운 북극 물에 빠지고 말았다.

다행히 두 사람은 파도에 휩쓸려 빙산과 멀어졌고, 거대한 빙산에 짓눌려 깊은 바다까지 몸이 잠기는 사고는 피할 수 있었다. 두 탐험가는 만약 빙산에 강하게 치이거나 무게에 짓눌려 차가운 바다에 가라앉았다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을 정도로 위험한 순간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무려 30년 동안 전문 탐험가로 활동해 온 50대의 마이크 혼은 이 장면은 북극에서 하지 말아야 할 일을 알려주는 것”이라면서 “전 세계에서 30년 동안 많은 탐험을 해온 만큼 사고도 많이 났었다. 우리는 적절한 시기에 올바른 결정을 내려 살아 돌아오기 위해 노력한다”고 전했다.



빙산이 갑자기 기울면서 두 탐험가를 위험하게 만든 순간을 담은 동영상은 약 한 달 만에 360만 회를 기록했다. 네티즌들은 “두 탐험가가 아직 살아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탐험 전문가도 실수를 할 수 있다”며 경이로움을 표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