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호주 모래톱 갇힌 고래 380마리 슬픈 떼죽음…일부도 안락사 할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FP 연합뉴스

호주 남동부 태즈메이니아섬의 모래톱에 긴꼬리 들쇠고래(파일럿 고래) 수백 마리가 걸려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사연이 알려진 지 불과 하루 만에 수백 마리의 고래가 또다시 좌초된 사실이 확인됐다. 좌초된 고래는 무려 470마리에 이르지만 구조된 고래는 70마리에 불과한 상황이다.

BBC 등 해외 언론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태즈메이니아섬 서부 매쿼리 곶에 갇힌 긴꼬리 들쇠고래 470마리 중 현재까지 380마리 정도가 목숨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 구조된 고래는 70마리 정도인데, 호주 당국은 아직 숨이 붙어있는 고래 중 구조할 수 있는 수는 기껏해야 20마리 정도일 것으로 보고 있다.

간신히 구조됐지만 여전히 목숨이 위태로운 고래는 4마리에 달한다. 수의사들은 이 고래들을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은 안락사 뿐이라는 사실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양 보존 프로젝트(MCP)의 야생 생물학자인 크리스 칼린 박사는 “우리는 이 고래들이 바다로 나아갈 수 있도록 했지만, 고래들이 그렇게 하지 못했다”면서 “지금 상황에서 최선의, 가장 인간적인 결정은 안락사 뿐”이라고 밝혔다.

▲ AP 연합뉴스

▲ AFP 연합뉴스

고래 수 백 마리가 한꺼번에 좌초된 채 처음 발견된 것은 호주 현지시간으로 지난 21일이다. 당시 고래 270마리가 태즈메이니아섬 서부 매쿼리 보트 선착장 인근 모래톱에 걸려있었고, 당국은 곧장 구조 작업에 나섰지만, 이틀 뒤인 23일 현장에서 10㎞ 떨어진 곳에서 또 다른 고래 200여 마리가 역시 모래톱에 걸린 채 발견되면서 상황은 더욱 심각해졌다.

고래 떼가 모래톱에 갇힌 일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규모는 역대 최다에 속한다.

이전까지 호주에서는 1996년 320마리가 서부 해변에 밀려와 죽은 것이 가장 많은 고래들의 죽음이었다. 이번 일은 1935년 태즈메이니아 해변에서 294마리의 고래가 한꺼번에 좌초된 이후 역대 최다 규모이기도 하다.

▲ 사진=AFP 연합뉴스. 호주 태즈메이니아에서 파일럿 고래 약 470마리가 이틀 새 모래톱에 걸려 바다로 돌아가지 못한 채 떼죽음을 당했다

전문가들은 고래 떼죽음의 원인을 분명하게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다만 고래 집단 내 질병부터 지형적 특성, 지구온난화에 따른 수온 상승 등 다양한 원인을 제기하며 이런 것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칼린 박사 역시 “고래들이 해안을 따라 먹이 사냥을 한 뒤 방향을 잃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일각에서는 일종의 집단자살인 ‘스트랜딩’(stranding)일 가능성도 내놓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