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브라질 대형마트 진열대 도미노 붕괴 참사…직원 깔려 사망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4일(현지시간) ‘G1 글로보’ 등은 브라질 마라냥주의 한 대형마트 진열대가 무너져 직원 1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망한 직원은 일한 지 겨우 3달밖에 되지 않은 신입사원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대형마트에서 진열대 붕괴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4일(현지시간) ‘G1 글로보’ 등은 브라질 마라냥주의 한 대형마트 진열대가 무너져 직원 1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망한 직원은 일한 지 겨우 3달밖에 되지 않은 신입사원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 밤 8시 16분쯤, 마라냥주 상루이스에 위치한 ‘믹스 마테우스 아타카레조’ 매장에서 진열대 여러 개가 한꺼번에 붕괴했다. 마트 CCTV에는 나란히 선 진열대가 연쇄적으로 무너지는 장면이 포착됐다.

주말 장을 보러 나온 손님들도 붐비던 마트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갑작스러운 굉음에 놀란 계산대 직원과 손님들은 사고가 난 쪽을 바라보다 거대한 진열대가 도미노처럼 쓰러지는 걸 보고 황급히 대피했다.

무너진 진열대에서 쏟아진 물건이 바닥에 나뒹굴었고, 곳곳에서 비명과 울음소리가 터져 나왔다. 대피했던 사람들은 부상자를 구하기 위해 다시 사고 지점으로 달려가 잔해를 파헤치기 시작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민관 합동 구조대는 밤샘 수색을 펼쳤다. 붕괴 규모가 워낙 방대해 구조 작업에는 꼬박 11시간이 걸렸다. 구조대는 현장에서 진열대에 깔려 숨진 마트 직원 1명의 시신을 수습하고, 부상자 6명을 병원으로 옮겼다. 나머지 2명은 가벼운 찰과상을 입고 귀가했다.

숨진 직원은 석 달 전부터 마트에서 근무한 엘레인 데 올리베이라 로드리게스(21)로 밝혀졌다. 로드리게스는 물건 진열 업무 도중 무너진 진열대 사이에 깔려 숨졌다. 유가족은 “마트 진열 사원으로 취직해 7월부터 일했다. 새 직장을 마음에 들어 했다”며 슬퍼했다. 경영학도를 꿈꾸며 하루하루 열심히 일하던 그녀가 이렇게 갈 줄 몰랐다며 허망해했다.

마트 측은 로드리게스의 사망 소식에 깊은 유감을 표하는 한편 피해 보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고 다음 날에는 애도의 표시로 상루이스 전역의 마트 문을 닫았다.

마라냥주 검경 및 노동부 관계자는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전면 수사에 돌입했다. 아직 확실하진 않지만, 지게차 상하차 작업 도중 사고가 났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